국감 대상 기관 672곳 ‘최대’…주요 쟁점·일정은?

입력 2014.10.02 (21:55) 수정 2014.10.02 (22: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세월호 특별법 협상 타결로 국회가 빠르게 정상화되면서 국정감사 일정도 확정됐습니다.

오는 7일부터 시작이죠?

네, 올해 국감 대상 기관은 672곳으로 최대 규모에다 세월호 참사같은 뜨거운 쟁점들이 많아 그 어느해보다 여야 격돌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최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올해 국정감사 대상 기관으로 확정된 곳은 672곳, 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여야는 각각 종합상황실을 개설하고 닷새 뒤 결전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녹취> 주호영(새누리당 정책위의장) : "민생 안정에 기여하고 국민 안전에 기여하는 여러 가지를 점검하고 경제 활력을 불러 일으키는 그런 국감으로 이끌어 주시기를 부탁드리겠습니다."

<녹취> 우윤근(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의장) : "서민 증세에 대한 문제점, 국가 부채·가계 부채 또 소위 최경환노믹스에 대한 무분별한 규제 완화책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할 것입니다.)"

가장 뜨거운 감자는 역시 세월호 문제.

야당은 참사 당일 대통령 행적과 관련해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을 몰아부칠 태세입니다.

해수부 장관, 해경청장에겐 사고 대처 책임을 추궁하고 검경에겐 유병언 일가 체포 과정에서 드러난 수사 부실을 따질 예정입니다.

여당은 세월호 후속 조치를 마련하는데 주도적, 선제적으로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제인 증인 채택도 쟁점입니다.

야당은 부당노동행위나 싱크홀 사고 등과 관련해 경제인들을 대거 부르기로 한반면, 여당은 무차별적인 증인 채택은 기업 활동을 저해한다는 입장입니다.

여기에 여권이 추진 중인 경제활성화 법안 등을 둘러싼 여야의 '입법 전쟁'도 예고돼 있어 짧지만 치열한 국정감사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국감 대상 기관 672곳 ‘최대’…주요 쟁점·일정은?
    • 입력 2014-10-02 21:58:23
    • 수정2014-10-02 22:44:43
    뉴스 9
<앵커 멘트>

세월호 특별법 협상 타결로 국회가 빠르게 정상화되면서 국정감사 일정도 확정됐습니다.

오는 7일부터 시작이죠?

네, 올해 국감 대상 기관은 672곳으로 최대 규모에다 세월호 참사같은 뜨거운 쟁점들이 많아 그 어느해보다 여야 격돌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최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올해 국정감사 대상 기관으로 확정된 곳은 672곳, 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여야는 각각 종합상황실을 개설하고 닷새 뒤 결전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녹취> 주호영(새누리당 정책위의장) : "민생 안정에 기여하고 국민 안전에 기여하는 여러 가지를 점검하고 경제 활력을 불러 일으키는 그런 국감으로 이끌어 주시기를 부탁드리겠습니다."

<녹취> 우윤근(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의장) : "서민 증세에 대한 문제점, 국가 부채·가계 부채 또 소위 최경환노믹스에 대한 무분별한 규제 완화책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할 것입니다.)"

가장 뜨거운 감자는 역시 세월호 문제.

야당은 참사 당일 대통령 행적과 관련해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을 몰아부칠 태세입니다.

해수부 장관, 해경청장에겐 사고 대처 책임을 추궁하고 검경에겐 유병언 일가 체포 과정에서 드러난 수사 부실을 따질 예정입니다.

여당은 세월호 후속 조치를 마련하는데 주도적, 선제적으로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제인 증인 채택도 쟁점입니다.

야당은 부당노동행위나 싱크홀 사고 등과 관련해 경제인들을 대거 부르기로 한반면, 여당은 무차별적인 증인 채택은 기업 활동을 저해한다는 입장입니다.

여기에 여권이 추진 중인 경제활성화 법안 등을 둘러싼 여야의 '입법 전쟁'도 예고돼 있어 짧지만 치열한 국정감사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