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세계 500대 대학 순위서 공동 72위

입력 2014.10.29 (01:08) 수정 2014.10.29 (06:2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대가 세계 500대 대학 순위에서 공동 72위에 올랐다.

저명한 미국의 학교 평가 전문 매체인 US 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는 미주, 유럽, 아시아, 대양주 등 4개 대륙 49개 나라의 대학을 대상으로 처음으로 순위를 매긴 세계 500대 대학을 2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총점 59.4점을 받아 호주국립대와 어깨를 나란히 한 서울대는 이 순위에서 도쿄대(24위·71.3점), 베이징대(39위·65.7점), 홍콩대(42위·64.7점), 싱가포르국립대(55위·62.6점), 교토대(60위·61.6점), 칭화대(67위·60.3점)에 이어 아시아에서 7번째를 달렸다.

우리나라에서는 서울대의 뒤를 이어 고려대(157위·50.4점), 포항공대(173위·48.7점), 한국과학기술원(KAIST·179위·48.3점), 연세대(223위·44.4점) 등 11개 대학이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100점 만점을 받은 하버드대를 필두로 매사추세츠공대(MIT·88.9점), 버클리 캘리포니아주립대(UC 버클리·88.0점), 스탠퍼드대(85.1점) 등 미국 대학이 상위권을 휩쓸었고, 비(非) 미국 대학으로는 영국의 옥스퍼드대(83.6점)가 가장 높은 5위를 차지했다.

서울대는 21개 연구 분야별로 따로 매긴 순위에서 약리학·독성학(12위), 재료과학(14위), 화학(41위), 공학(43위)에서 국제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인정받았다.

KIST(22위)와 포항공대(24위)도 재료과학 분야에서 세계 유수의 대학과 기량을 다퉜다.

US 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료를 근거로 전 세계적으로 해외에서 공부하는 학생의 수가 1975년 80만 명에서 2012년 450만 명으로 급증했고 앞으로 10년 내 800만 명으로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이들에게 더 나은 학교 정보를 제공하고자 세계 500대 대학 순위를 매겼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학술 정보 서비스 기업인 톰슨 로이터의 자료를 바탕으로 최근 5년간 해당 학교의 연구 실적에 대한 세계적·지역적 평판, 해당 학교 교수진 논문의 인용 횟수와 비율, 연구 결과물로서 해당 학교 이름으로 나온 출판물 수, 박사 학위 수여자의 수 등 10개 항목 점수를 차등 배점해 이를 합산한 총점으로 대학을 평가했다.

이 중 세계적·지역적 평판, 출판물 수, 논문의 인용 횟수 4개 항목에 대한 배점이 전체의 절반을 차지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서울대, 세계 500대 대학 순위서 공동 72위
    • 입력 2014-10-29 01:08:44
    • 수정2014-10-29 06:25:15
    연합뉴스
서울대가 세계 500대 대학 순위에서 공동 72위에 올랐다.

저명한 미국의 학교 평가 전문 매체인 US 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는 미주, 유럽, 아시아, 대양주 등 4개 대륙 49개 나라의 대학을 대상으로 처음으로 순위를 매긴 세계 500대 대학을 2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총점 59.4점을 받아 호주국립대와 어깨를 나란히 한 서울대는 이 순위에서 도쿄대(24위·71.3점), 베이징대(39위·65.7점), 홍콩대(42위·64.7점), 싱가포르국립대(55위·62.6점), 교토대(60위·61.6점), 칭화대(67위·60.3점)에 이어 아시아에서 7번째를 달렸다.

우리나라에서는 서울대의 뒤를 이어 고려대(157위·50.4점), 포항공대(173위·48.7점), 한국과학기술원(KAIST·179위·48.3점), 연세대(223위·44.4점) 등 11개 대학이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100점 만점을 받은 하버드대를 필두로 매사추세츠공대(MIT·88.9점), 버클리 캘리포니아주립대(UC 버클리·88.0점), 스탠퍼드대(85.1점) 등 미국 대학이 상위권을 휩쓸었고, 비(非) 미국 대학으로는 영국의 옥스퍼드대(83.6점)가 가장 높은 5위를 차지했다.

서울대는 21개 연구 분야별로 따로 매긴 순위에서 약리학·독성학(12위), 재료과학(14위), 화학(41위), 공학(43위)에서 국제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인정받았다.

KIST(22위)와 포항공대(24위)도 재료과학 분야에서 세계 유수의 대학과 기량을 다퉜다.

US 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료를 근거로 전 세계적으로 해외에서 공부하는 학생의 수가 1975년 80만 명에서 2012년 450만 명으로 급증했고 앞으로 10년 내 800만 명으로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이들에게 더 나은 학교 정보를 제공하고자 세계 500대 대학 순위를 매겼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학술 정보 서비스 기업인 톰슨 로이터의 자료를 바탕으로 최근 5년간 해당 학교의 연구 실적에 대한 세계적·지역적 평판, 해당 학교 교수진 논문의 인용 횟수와 비율, 연구 결과물로서 해당 학교 이름으로 나온 출판물 수, 박사 학위 수여자의 수 등 10개 항목 점수를 차등 배점해 이를 합산한 총점으로 대학을 평가했다.

이 중 세계적·지역적 평판, 출판물 수, 논문의 인용 횟수 4개 항목에 대한 배점이 전체의 절반을 차지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