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서 피격 말레이기 희생자 추모 행사

입력 2014.11.11 (00:3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 7월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피격된 말레이시아 여객기 희생자 추모 행사가 현지 시간으로 어제 네덜란드에서 열렸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는 추모사에서 "휴가가 하루 늦게 시작됐으면, 비행기가 늦었으면, 깨어나 보니 모든 게 꿈이었으면 하고 생각해보지만 298명이 목숨을 잃은 가혹한 일이 벌어졌다"라면서 안타까워했습니다.

수도 암스테르담 인근의 콘퍼런스 센터에서 열린 행사에는 유족과 빌럼-알렉산더르 네덜란드 국왕 부부, 외교 사절 등 천600명이 참석했습니다.

행사장에는 희생자를 추모하는 뜻에서 희생자 숫자와 같은 298개의 대형 초에 불이 켜졌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네덜란드서 피격 말레이기 희생자 추모 행사
    • 입력 2014-11-11 00:35:59
    국제
지난 7월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피격된 말레이시아 여객기 희생자 추모 행사가 현지 시간으로 어제 네덜란드에서 열렸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는 추모사에서 "휴가가 하루 늦게 시작됐으면, 비행기가 늦었으면, 깨어나 보니 모든 게 꿈이었으면 하고 생각해보지만 298명이 목숨을 잃은 가혹한 일이 벌어졌다"라면서 안타까워했습니다. 수도 암스테르담 인근의 콘퍼런스 센터에서 열린 행사에는 유족과 빌럼-알렉산더르 네덜란드 국왕 부부, 외교 사절 등 천600명이 참석했습니다. 행사장에는 희생자를 추모하는 뜻에서 희생자 숫자와 같은 298개의 대형 초에 불이 켜졌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