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주간 명장면

입력 2014.11.11 (06:25) 수정 2014.11.11 (07:1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지난 한주 스포츠의 이색적인 장면들을 모아 봤습니다.

200만 분의 1 확률이라는 골프의 알바트로스부터, 프로농구에서 나온 멋진 더블 클러치 슛까지.

함께 보시죠.

<리포트>

18번 홀 김인호가 힘차게 날린 공이 하늘 위로 쭉 뻗어 올라가더니,

거짓말처럼 홀컵으로 빨려 들어갑니다!

홀인원보다 더 어렵다는 알바트로스를 기록했는데요!

무려 200만 분의 1의 엄청난 행운을 잡은 김인호 선수! 바닥에 큰~절을 올립니다.

배구장에서도 좀처럼 보기 힘든 행운의 장면이 나왔습니다.

우리카드의 정민수 선수 리시브를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시키는 놀라운 집중력을 보였네요!

코비 브라이언트가 수비수를 앞에 두고 멋진 슛을 성공시킵니다.

공중에 붕 뜬 채로 수비를 피해 슛을 던지는 이른바 더블 클러치 슛인데요.

NBA에서만 볼 수 있냐고요?

아닙니다!

SK의 해결사 김선형 선수도 이렇게 멋진 더블 클러치 슛을 선보였습니다.

보고 또 보고 싶은 김선형의 환상적인 슛! 한국 농구의 자존심입니다.

퀸스파크의 오스틴이 헤딩슛을 성공시키는 듯 하지만 노골이 선언됩니다.

오프 사이드였군요!

그런데 오프사이드 선언 바로 직후, 골키퍼 패스 실수를 틈타 다시 골을 터트립니다!

앗,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요.

이번에도 골로 인정이 안됐는데요!

알고 보니 골키퍼가 킥을 할 때 공을 두 번 건드려 플레이가 무효가 됐군요!!!!

오스틴 선수, 두 번 연속 골 세리머니 했다가 중단하는 민망한 하루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스포츠 주간 명장면
    • 입력 2014-11-11 06:26:53
    • 수정2014-11-11 07:13:3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 한주 스포츠의 이색적인 장면들을 모아 봤습니다.

200만 분의 1 확률이라는 골프의 알바트로스부터, 프로농구에서 나온 멋진 더블 클러치 슛까지.

함께 보시죠.

<리포트>

18번 홀 김인호가 힘차게 날린 공이 하늘 위로 쭉 뻗어 올라가더니,

거짓말처럼 홀컵으로 빨려 들어갑니다!

홀인원보다 더 어렵다는 알바트로스를 기록했는데요!

무려 200만 분의 1의 엄청난 행운을 잡은 김인호 선수! 바닥에 큰~절을 올립니다.

배구장에서도 좀처럼 보기 힘든 행운의 장면이 나왔습니다.

우리카드의 정민수 선수 리시브를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시키는 놀라운 집중력을 보였네요!

코비 브라이언트가 수비수를 앞에 두고 멋진 슛을 성공시킵니다.

공중에 붕 뜬 채로 수비를 피해 슛을 던지는 이른바 더블 클러치 슛인데요.

NBA에서만 볼 수 있냐고요?

아닙니다!

SK의 해결사 김선형 선수도 이렇게 멋진 더블 클러치 슛을 선보였습니다.

보고 또 보고 싶은 김선형의 환상적인 슛! 한국 농구의 자존심입니다.

퀸스파크의 오스틴이 헤딩슛을 성공시키는 듯 하지만 노골이 선언됩니다.

오프 사이드였군요!

그런데 오프사이드 선언 바로 직후, 골키퍼 패스 실수를 틈타 다시 골을 터트립니다!

앗,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요.

이번에도 골로 인정이 안됐는데요!

알고 보니 골키퍼가 킥을 할 때 공을 두 번 건드려 플레이가 무효가 됐군요!!!!

오스틴 선수, 두 번 연속 골 세리머니 했다가 중단하는 민망한 하루였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