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사이영상에 기아 양현종 첫 영예

입력 2014.11.11 (15:09) 수정 2014.11.11 (17:5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국판 사이영상'인 최동원 투수상의 첫 번째 시상식이 11일 오후 부산시 남구 문현동 금융단지 내 부산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열렸다.

'무쇠팔' 최동원 투수를 기리고자 ㈔최동원기념사업회가 제정한 이 상을 첫 번째로 수상하는 영예는 기아 타이거즈의 양현종 투수가 차지했다.

시상식에서 양현종은 최동원기념사업회로부터 최동원의 생전 역투 모습을 담은 상패와 2천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양현종은 시상 소감에서 "명예스러운 상의 첫 번째 수상자로 선정돼 영광스럽다"며 "귀한 상을 주신 만큼 앞으로 더 잘해 최동원상이 더욱 빛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 선수는 올 시즌에 선정위원회가 정한 6가지 기준 가운데 승수 16승(기준 15승), 탈삼진 165개(기준 150개), 퀄리티피칭 17경기(기준 15경기) 등 3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그는 올 시즌 29경기에 선발 출장, 171과 ⅓ 이닝을 투구해 최동원의 상징인 무쇠팔 부문 30경기, 180이닝 이상에는 조금 못 미쳤다.

양현종은 시상식에 앞서 오전 10시 사직구장 앞에 세워진 최동원 동상에 헌화했다.

시상식에는 고 최동원 선수의 어머니 김정자 여사를 비롯해 롯데 자이언츠의 새 수뇌부인 이창원 대표이사, 이윤원 단장, 이종운 감독이 참석했고, 강민호·황재균·박준서·송승준·박종윤 등 스타급 선수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이와 함께 한국 야구계의 원로와 전설로 불리는 역대 스타들도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최동원상 선정위원회의 어우홍 전 롯데 감독, 선정위원인 천일평 OSEN 편집인, 김인식 KBO 규칙위원장, 허구연 MBC 야구해설위원, 박영길 전 롯데 초대 감독, 이만수 전 SK 감독, 1984년 롯데 우승 주역인 포수 한문연, 타자 김용철,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의 이대호 선수가 자리를 함께했다.

김정자 여사는 인사말에서 "3년 전 동원이를 잃고 실의와 슬픔에 빠져 있을 때 부산시민과 전국의 야구팬이 제 아들 동원이를 기억해줘 큰 위안이 됐다"며 "게다가 오늘은 한국 프로야구 최고의 투수에게 주는 상까지 제정, 첫 수상자를 배출하게 됐으니 이 기쁨과 영광만으로 이제는 죽어도 여한이 없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한국판 사이영상에 기아 양현종 첫 영예
    • 입력 2014-11-11 15:09:48
    • 수정2014-11-11 17:51:19
    연합뉴스
'한국판 사이영상'인 최동원 투수상의 첫 번째 시상식이 11일 오후 부산시 남구 문현동 금융단지 내 부산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열렸다.

'무쇠팔' 최동원 투수를 기리고자 ㈔최동원기념사업회가 제정한 이 상을 첫 번째로 수상하는 영예는 기아 타이거즈의 양현종 투수가 차지했다.

시상식에서 양현종은 최동원기념사업회로부터 최동원의 생전 역투 모습을 담은 상패와 2천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양현종은 시상 소감에서 "명예스러운 상의 첫 번째 수상자로 선정돼 영광스럽다"며 "귀한 상을 주신 만큼 앞으로 더 잘해 최동원상이 더욱 빛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 선수는 올 시즌에 선정위원회가 정한 6가지 기준 가운데 승수 16승(기준 15승), 탈삼진 165개(기준 150개), 퀄리티피칭 17경기(기준 15경기) 등 3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그는 올 시즌 29경기에 선발 출장, 171과 ⅓ 이닝을 투구해 최동원의 상징인 무쇠팔 부문 30경기, 180이닝 이상에는 조금 못 미쳤다.

양현종은 시상식에 앞서 오전 10시 사직구장 앞에 세워진 최동원 동상에 헌화했다.

시상식에는 고 최동원 선수의 어머니 김정자 여사를 비롯해 롯데 자이언츠의 새 수뇌부인 이창원 대표이사, 이윤원 단장, 이종운 감독이 참석했고, 강민호·황재균·박준서·송승준·박종윤 등 스타급 선수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이와 함께 한국 야구계의 원로와 전설로 불리는 역대 스타들도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최동원상 선정위원회의 어우홍 전 롯데 감독, 선정위원인 천일평 OSEN 편집인, 김인식 KBO 규칙위원장, 허구연 MBC 야구해설위원, 박영길 전 롯데 초대 감독, 이만수 전 SK 감독, 1984년 롯데 우승 주역인 포수 한문연, 타자 김용철,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의 이대호 선수가 자리를 함께했다.

김정자 여사는 인사말에서 "3년 전 동원이를 잃고 실의와 슬픔에 빠져 있을 때 부산시민과 전국의 야구팬이 제 아들 동원이를 기억해줘 큰 위안이 됐다"며 "게다가 오늘은 한국 프로야구 최고의 투수에게 주는 상까지 제정, 첫 수상자를 배출하게 됐으니 이 기쁨과 영광만으로 이제는 죽어도 여한이 없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