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의 ‘프로야구 입장권’…알고 보니 KBO 몫

입력 2014.11.11 (19:16) 수정 2014.11.11 (19:3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프로야구 입장권 구하기가 하늘에 별따기인 요즘,

한 입장권 판매 대행업체 직원이 입장권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야구팬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데요,

취재를 해보니 의혹이 제기된 입장권들은 애초에 한국야구위원회 몫이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인터넷 게시판입니다.

입장권 판매 대행업체 임원이 입장권을 빼돌렸다는 내용의 비난 글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해당 업체의 한 임원이 지난달 19일 경남 마산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의 입장권 684장을 몰래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해당 임원은 어제 경찰에 출석해 문제의 입장권을 빼돌린 적이 없으며, 한국야구위원회, 즉 KBO의 요청에 따라 해당 입장권을 발권 처리한 뒤 KBO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문제의 입장권은 애초에 '판매용 입장권'이 아니고 빼돌린 것도 아니라는 겁니다.

KBO 측에 확인한 결과, 의혹이 제기된 입장권 684장 가운데 368장은 KBO의 스폰서용, 316장은 언론 등에 제공되는 업무용 좌석이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KBO는 이 밖에도 직원이나 야구 관계자용으로 입장권 수백 장을 미리 확보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입장권 판매 대행업체 관계자 : "경기마다 60퍼센트 정도를 저희가 물량을 받는다고 해요. 나머지 물량에 대해서는 저희가 어떻게 되는지 알 길이 없습니다."

야구팬들은 입장권이 누군가에 의해 빼돌려지고 있다는 의구심을 해소하기 위해선 입장권 배분 비율을 투명하게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합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의혹의 ‘프로야구 입장권’…알고 보니 KBO 몫
    • 입력 2014-11-11 19:20:08
    • 수정2014-11-11 19:32:21
    뉴스 7
<앵커 멘트>

프로야구 입장권 구하기가 하늘에 별따기인 요즘,

한 입장권 판매 대행업체 직원이 입장권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야구팬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데요,

취재를 해보니 의혹이 제기된 입장권들은 애초에 한국야구위원회 몫이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인터넷 게시판입니다.

입장권 판매 대행업체 임원이 입장권을 빼돌렸다는 내용의 비난 글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해당 업체의 한 임원이 지난달 19일 경남 마산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의 입장권 684장을 몰래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해당 임원은 어제 경찰에 출석해 문제의 입장권을 빼돌린 적이 없으며, 한국야구위원회, 즉 KBO의 요청에 따라 해당 입장권을 발권 처리한 뒤 KBO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문제의 입장권은 애초에 '판매용 입장권'이 아니고 빼돌린 것도 아니라는 겁니다.

KBO 측에 확인한 결과, 의혹이 제기된 입장권 684장 가운데 368장은 KBO의 스폰서용, 316장은 언론 등에 제공되는 업무용 좌석이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KBO는 이 밖에도 직원이나 야구 관계자용으로 입장권 수백 장을 미리 확보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입장권 판매 대행업체 관계자 : "경기마다 60퍼센트 정도를 저희가 물량을 받는다고 해요. 나머지 물량에 대해서는 저희가 어떻게 되는지 알 길이 없습니다."

야구팬들은 입장권이 누군가에 의해 빼돌려지고 있다는 의구심을 해소하기 위해선 입장권 배분 비율을 투명하게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합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