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산심판 날 진보·보수 ‘기자회견장’ 된 헌재 주변

입력 2014.12.19 (08:52) 수정 2014.12.19 (11: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통합진보당 위헌정당 해산심판에 대한 헌법재판소 선고가 내려지는 19일 헌재 주변에서는 진보당을 비롯한 진보단체와 보수단체의 기자회견이 잇달아 열린다.

오전 10시 헌재 선고를 앞두고 진보당은 오전 9시 서울 종로구 헌재 앞에서 '진보당 강제해산 반대' 기자회견을 연다.

이어 오전 10시부터 종로구 재동 래미안갤러리 앞에서 1천명이 모인 가운데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

보수성향인 경우회 회원 200여명은 오전 9시부터 재동로터리 인근에서 '통합진보당 해산 촉구' 기자회견을 연다.

같은 장소에서 오전 9시 30분부터는 고엽제 전우회 300여명, 어버이연합 200여명, 엄마부대 50여명, 자유청년연합 50여명 등 보수단체들의 기자회견이 이어진다.

이처럼 이날 헌재 주변에서 진행되는 행사는 참가 인원이 많은데도 모두 '기자회견' 형식이다.

그 이유는 현행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제11조에 따라 헌재에서 100m 이내의 장소에서 옥외집회나 시위가 금지된 반면 기자회견은 가능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기자회견은 사전에 신고할 의무가 없어 예정된 것보다 더 많은 인원이 기자회견 형식으로 모일 가능성이 있다.

최종 변론이 진행된 지난달 25일에도 보수단체와 진보단체들이 헌재 앞에서 릴레이 기자회견을 열어 진보당 해산 여부를 놓고 치열한 찬반 주장을 펼친 바 있다.

경찰은 이들 단체 간 충돌 등 돌발상황에 대비해 전날부터 10개 중대·800여명의 병력을 헌재 주변에 배치, 삼엄한 경비를 펴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해산심판 날 진보·보수 ‘기자회견장’ 된 헌재 주변
    • 입력 2014-12-19 08:52:48
    • 수정2014-12-19 11:12:56
    연합뉴스
통합진보당 위헌정당 해산심판에 대한 헌법재판소 선고가 내려지는 19일 헌재 주변에서는 진보당을 비롯한 진보단체와 보수단체의 기자회견이 잇달아 열린다. 오전 10시 헌재 선고를 앞두고 진보당은 오전 9시 서울 종로구 헌재 앞에서 '진보당 강제해산 반대' 기자회견을 연다. 이어 오전 10시부터 종로구 재동 래미안갤러리 앞에서 1천명이 모인 가운데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 보수성향인 경우회 회원 200여명은 오전 9시부터 재동로터리 인근에서 '통합진보당 해산 촉구' 기자회견을 연다. 같은 장소에서 오전 9시 30분부터는 고엽제 전우회 300여명, 어버이연합 200여명, 엄마부대 50여명, 자유청년연합 50여명 등 보수단체들의 기자회견이 이어진다. 이처럼 이날 헌재 주변에서 진행되는 행사는 참가 인원이 많은데도 모두 '기자회견' 형식이다. 그 이유는 현행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제11조에 따라 헌재에서 100m 이내의 장소에서 옥외집회나 시위가 금지된 반면 기자회견은 가능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기자회견은 사전에 신고할 의무가 없어 예정된 것보다 더 많은 인원이 기자회견 형식으로 모일 가능성이 있다. 최종 변론이 진행된 지난달 25일에도 보수단체와 진보단체들이 헌재 앞에서 릴레이 기자회견을 열어 진보당 해산 여부를 놓고 치열한 찬반 주장을 펼친 바 있다. 경찰은 이들 단체 간 충돌 등 돌발상황에 대비해 전날부터 10개 중대·800여명의 병력을 헌재 주변에 배치, 삼엄한 경비를 펴고 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