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의원연맹, 조선통신사 유네스코 등재 논의

입력 2014.12.19 (16:5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일의원연맹 산하 조선통신사위원회는 오늘 양국 교류의 상징인 조선통신사의 유네스코 등재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합니다.

조선통신사위원회는 내일 일본에서 조선통신사 전승·보존을 위한 한일 공동 간담회를 여는데 이어 내년 한일 공동 학술회의를 거쳐 2016년 유네스코 등재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조선통신사위원장인 새누리당 정우택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유네스코 공동 등재를 통해 우리의 소중한 문물을 세계에 알리고, 경직된 한일 관계를 풀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방일에는 정 의원을 비롯해 새누리당에서 김제식, 박대동, 심윤조, 함진규 의원이, 새정치민주연합에서 변재일 의원 등 여야 의원 6명이 참여합니다.

일본 측에선 가와무라 다케오 등 의원 4명이 참여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한일의원연맹, 조선통신사 유네스코 등재 논의
    • 입력 2014-12-19 16:54:08
    정치
한일의원연맹 산하 조선통신사위원회는 오늘 양국 교류의 상징인 조선통신사의 유네스코 등재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합니다. 조선통신사위원회는 내일 일본에서 조선통신사 전승·보존을 위한 한일 공동 간담회를 여는데 이어 내년 한일 공동 학술회의를 거쳐 2016년 유네스코 등재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조선통신사위원장인 새누리당 정우택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유네스코 공동 등재를 통해 우리의 소중한 문물을 세계에 알리고, 경직된 한일 관계를 풀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방일에는 정 의원을 비롯해 새누리당에서 김제식, 박대동, 심윤조, 함진규 의원이, 새정치민주연합에서 변재일 의원 등 여야 의원 6명이 참여합니다. 일본 측에선 가와무라 다케오 등 의원 4명이 참여합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