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집 들어가 옷 100여 벌 찢고선 ‘내집인데…’ 횡설수설

입력 2014.12.31 (09:0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남의 아파트에 침입해 옷을 찢어서 버린 혐의(주거침입·재물손괴)로 남모(52·여)씨를 31일 구속했다.

남씨는 지난 26일 오후 3시 25분께 부산 사하구 괴정동 김모(51)씨의 아파트 창문 섀시와 방충망을 뚫고 들어가서 안방 등에 있던 120만원 상당의 옷 100여벌을 흉기로 찢어서 발코니 밖으로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남씨는 이웃 주민의 신고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전에도 비슷한 범행을 저질러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바 있는 남씨는 경찰 조사에서 "내 집에 남이 들어와 살고 있다"며 횡설수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남의 집 들어가 옷 100여 벌 찢고선 ‘내집인데…’ 횡설수설
    • 입력 2014-12-31 09:07:44
    연합뉴스
부산 사하경찰서는 남의 아파트에 침입해 옷을 찢어서 버린 혐의(주거침입·재물손괴)로 남모(52·여)씨를 31일 구속했다. 남씨는 지난 26일 오후 3시 25분께 부산 사하구 괴정동 김모(51)씨의 아파트 창문 섀시와 방충망을 뚫고 들어가서 안방 등에 있던 120만원 상당의 옷 100여벌을 흉기로 찢어서 발코니 밖으로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남씨는 이웃 주민의 신고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전에도 비슷한 범행을 저질러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바 있는 남씨는 경찰 조사에서 "내 집에 남이 들어와 살고 있다"며 횡설수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