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불펜 영입 시도 지속…내년 구상은

입력 2014.12.31 (10:44) 수정 2014.12.31 (11:1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시즌 종료 후 꾸준히 투수진을 확충해온 다저스의 2015년 불펜 구상이 어느 정도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31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다저스는 조만간 오른손 중간계투 세르히오 산토스(31)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을 전망이다.

산토스는 올 시즌 초반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마무리로 뛰었으나 어깨와 팔꿈치 부상에 시달린 끝에 평균자책점 8.57을 남긴 채 쓸쓸히 방출당했다.

그러나 1년 전만 해도 25⅔이닝 동안 1승 1패 1세이브 8홀드에 평균자책점 1.75로 쏠쏠한 활약을 펼쳤고, 2011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에서는 4승 5패 30세이브에 평균자책점 3.55를 찍은 전력이 있는 선수다.

산토스는 다저스의 내년 불펜 구상에 포함된다기보다는 주축 선수들에게 긴장감을 주는 동시에 부활도 기대해볼 만한, 나름의 '도박용' 카드로 읽힌다.

승부조작 혐의를 받았던 대만 출신 차오진후이(33)에게 최근 마이너리그 계약을 제시한 것도 같은 맥락에서 해석된다.

산토스와 차오진후이가 비집고 들어가기에는 조엘 페랄타, 크리스 해처, 마이크 볼싱어, 후안 니카시오, 애덤 리버라토레 등 올겨울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투수들이 워낙 많기 때문이다.

이들은 다저스가 한때 영입 전쟁에 나섰다가 실패한 앤드루 밀러 같은 거물급은 아니지만 그리 높지 않은 비용에 적절히 활용할 수 있는 준척급 선수들로 꼽힌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켄리 얀선이 내년에도 다저스의 마무리 투수를 맡고 J. P. 하웰, 크리스 해처, 니카시오, 페랄타가 주축 계투 역할을 맡을 것으로 예상했다.

여기에 브랜든 리그, 카를로스 프리아스, 페드로 바에스, 파코 로드리게스, 리버라토레 등이 출장시간을 놓고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다저스는 올해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차지하고도 포스트시즌 첫 관문인 디비전시리즈에서 탈락했고, 서부지구 2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월드시리즈 정상에 서는 것을 구경만 해야 했다.

이후 잔여 연봉 950만 달러(약 103억원)를 감수하면서도 올 시즌 부진했던 불펜 브라이언 윌슨을 방출하는 등 대대적인 체질 개선에 나섰다.

높은 이름값과 연봉으로 대변되던 지난 시즌과는 다른 선택을 한 다저스의 2015년이 어떻게 펼쳐질지 주목된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다저스, 불펜 영입 시도 지속…내년 구상은
    • 입력 2014-12-31 10:44:16
    • 수정2014-12-31 11:16:37
    연합뉴스
시즌 종료 후 꾸준히 투수진을 확충해온 다저스의 2015년 불펜 구상이 어느 정도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31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다저스는 조만간 오른손 중간계투 세르히오 산토스(31)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을 전망이다. 산토스는 올 시즌 초반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마무리로 뛰었으나 어깨와 팔꿈치 부상에 시달린 끝에 평균자책점 8.57을 남긴 채 쓸쓸히 방출당했다. 그러나 1년 전만 해도 25⅔이닝 동안 1승 1패 1세이브 8홀드에 평균자책점 1.75로 쏠쏠한 활약을 펼쳤고, 2011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에서는 4승 5패 30세이브에 평균자책점 3.55를 찍은 전력이 있는 선수다. 산토스는 다저스의 내년 불펜 구상에 포함된다기보다는 주축 선수들에게 긴장감을 주는 동시에 부활도 기대해볼 만한, 나름의 '도박용' 카드로 읽힌다. 승부조작 혐의를 받았던 대만 출신 차오진후이(33)에게 최근 마이너리그 계약을 제시한 것도 같은 맥락에서 해석된다. 산토스와 차오진후이가 비집고 들어가기에는 조엘 페랄타, 크리스 해처, 마이크 볼싱어, 후안 니카시오, 애덤 리버라토레 등 올겨울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투수들이 워낙 많기 때문이다. 이들은 다저스가 한때 영입 전쟁에 나섰다가 실패한 앤드루 밀러 같은 거물급은 아니지만 그리 높지 않은 비용에 적절히 활용할 수 있는 준척급 선수들로 꼽힌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켄리 얀선이 내년에도 다저스의 마무리 투수를 맡고 J. P. 하웰, 크리스 해처, 니카시오, 페랄타가 주축 계투 역할을 맡을 것으로 예상했다. 여기에 브랜든 리그, 카를로스 프리아스, 페드로 바에스, 파코 로드리게스, 리버라토레 등이 출장시간을 놓고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다저스는 올해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차지하고도 포스트시즌 첫 관문인 디비전시리즈에서 탈락했고, 서부지구 2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월드시리즈 정상에 서는 것을 구경만 해야 했다. 이후 잔여 연봉 950만 달러(약 103억원)를 감수하면서도 올 시즌 부진했던 불펜 브라이언 윌슨을 방출하는 등 대대적인 체질 개선에 나섰다. 높은 이름값과 연봉으로 대변되던 지난 시즌과는 다른 선택을 한 다저스의 2015년이 어떻게 펼쳐질지 주목된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