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덕여호, 중국 4개국 대회 참가 위해 출국

입력 2015.01.06 (11:09) 수정 2015.01.06 (11:2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새해 첫 실전을 앞두고 결전지로 떠났다.

윤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6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중국 선전으로 출국했다.

대표팀은 11일부터 닷새간 열리는 중국 4개국 친선대회에 나설 계획이다.

매년 중국에서 열리는 이 대회에는 6월 여자 월드컵을 앞두고 한국, 중국, 캐나다, 멕시코 등 월드컵 출전국 4개국이 나섰다.

E조에 속한 한국은 16강에 오르면 F조 멕시코를 만날 수도 있어 미리 실력을 가늠해볼 기회로 생각하고 있다.

지소연(첼시 레이디스), 박은선(로시얀카) 등 20명의 선수들은 전날 파주NFC(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에 소집, 짧게 몸을 풀고 중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한국은 11일 캐나다, 13일 중국, 15일 멕시코와 차례로 겨룬다.

윤 감독은 전날 파주에서 취재진과 만나 "모두 월드컵 출전국이어서 이번 대회를 좋은 훈련의 하나로 생각하고 있다"며 "하루 쉬고 경기하는 일정이라 전 선수를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윤덕여호, 중국 4개국 대회 참가 위해 출국
    • 입력 2015-01-06 11:09:08
    • 수정2015-01-06 11:29:49
    연합뉴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새해 첫 실전을 앞두고 결전지로 떠났다.

윤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6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중국 선전으로 출국했다.

대표팀은 11일부터 닷새간 열리는 중국 4개국 친선대회에 나설 계획이다.

매년 중국에서 열리는 이 대회에는 6월 여자 월드컵을 앞두고 한국, 중국, 캐나다, 멕시코 등 월드컵 출전국 4개국이 나섰다.

E조에 속한 한국은 16강에 오르면 F조 멕시코를 만날 수도 있어 미리 실력을 가늠해볼 기회로 생각하고 있다.

지소연(첼시 레이디스), 박은선(로시얀카) 등 20명의 선수들은 전날 파주NFC(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에 소집, 짧게 몸을 풀고 중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한국은 11일 캐나다, 13일 중국, 15일 멕시코와 차례로 겨룬다.

윤 감독은 전날 파주에서 취재진과 만나 "모두 월드컵 출전국이어서 이번 대회를 좋은 훈련의 하나로 생각하고 있다"며 "하루 쉬고 경기하는 일정이라 전 선수를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