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금연 효과 홍보 전자담배 판매점 강력 단속”

입력 2015.01.06 (11:36) 수정 2015.01.06 (15:3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담뱃값 인상 이후 전자담배를 금연보조제처럼 홍보, 판매하고 있는 업체 등에 대해 정부가 단속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국내에 유통중인 105개의 전자담배 니코틴 액상 가운데 독성이 강한 30개의 기체상태를 분석한 결과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와 아세트알데히드, 담배특이니트로사민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전자담배 기체상태의 니코틴 함량은 연초담배 1개비에 포함된 함량과 비교할 때 2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복지부는 니코틴 함량이 가장 많은 전자담배를 약 150회 흡입할 경우 성인 치사량에 해당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일본 국립보건의료 연구팀도 지난해 전자담배 기체상태를 분석한 결과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가 연초담배보다 10배 많았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역시 전자담배의 안전성에 대해 어떠한 과학적 결론도 내릴 수 없는 상황에서 전자담배를 금연 보조의 수단으로 판촉, 광고하지 않도록 정부의 규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복지부는 전자담배를 금연보조제로 홍보하거나 청소년 대상 판매업체 등에 대해 강력히 단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최근 출시된 전자담배에 대해서도 올 상반기에 성분 분석을 실시해 관리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복지부 “금연 효과 홍보 전자담배 판매점 강력 단속”
    • 입력 2015-01-06 11:36:23
    • 수정2015-01-06 15:33:09
    사회
담뱃값 인상 이후 전자담배를 금연보조제처럼 홍보, 판매하고 있는 업체 등에 대해 정부가 단속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국내에 유통중인 105개의 전자담배 니코틴 액상 가운데 독성이 강한 30개의 기체상태를 분석한 결과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와 아세트알데히드, 담배특이니트로사민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전자담배 기체상태의 니코틴 함량은 연초담배 1개비에 포함된 함량과 비교할 때 2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복지부는 니코틴 함량이 가장 많은 전자담배를 약 150회 흡입할 경우 성인 치사량에 해당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일본 국립보건의료 연구팀도 지난해 전자담배 기체상태를 분석한 결과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가 연초담배보다 10배 많았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역시 전자담배의 안전성에 대해 어떠한 과학적 결론도 내릴 수 없는 상황에서 전자담배를 금연 보조의 수단으로 판촉, 광고하지 않도록 정부의 규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복지부는 전자담배를 금연보조제로 홍보하거나 청소년 대상 판매업체 등에 대해 강력히 단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최근 출시된 전자담배에 대해서도 올 상반기에 성분 분석을 실시해 관리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