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한 추위에 붉게 달아오른 볼

입력 2015.01.06 (15:43) 수정 2015.01.06 (16:05)
소한 추위에 붉게 달아오른 볼 절기상 소한인 6일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에서 스케이트를 타는 한 어린이의 볼이 발갛다. 예로부터 '소한 추위는 꿔다가도 한다'거나 '대한이 소한 집에 가서 얼어 죽었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소한에는 어김없이 추위가 닥친다고 전해져 온다.
“할머니의 온기 느끼며” 절기상 소한인 6일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에서 한 어린이가 할머니의 손을 잡고 스케이트를 배우고 있다. 예로부터 '소한 추위는 꿔다가도 한다'거나 '대한이 소한 집에 가서 얼어 죽었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소한에는 어김없이 추위가 닥친다고 전해져 온다.
“할머니의 온기 느끼며” 절기상 소한인 6일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에서 한 어린이가 할머니의 손을 잡고 스케이트를 배우고 있다. 예로부터 '소한 추위는 꿔다가도 한다'거나 '대한이 소한 집에 가서 얼어 죽었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소한에는 어김없이 추위가 닥친다고 전해져 온다.
소한 바람에 날리는 금발 절기상 소한인 6일 두꺼운 복장을 한 외국인들이 서울광장을 지나고 있다. 예로부터 '소한 추위는 꿔다가도 한다'거나 '대한이 소한 집에 가서 얼어 죽었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소한에는 어김없이 추위가 닥친다고 전해져 온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소한 추위에 붉게 달아오른 볼
    • 입력 2015-01-06 15:43:40
    • 수정2015-01-06 16:05:04
    포토뉴스

절기상 소한인 6일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에서 스케이트를 타는 한 어린이의 볼이 발갛다. 예로부터 '소한 추위는 꿔다가도 한다'거나 '대한이 소한 집에 가서 얼어 죽었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소한에는 어김없이 추위가 닥친다고 전해져 온다.

절기상 소한인 6일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에서 스케이트를 타는 한 어린이의 볼이 발갛다. 예로부터 '소한 추위는 꿔다가도 한다'거나 '대한이 소한 집에 가서 얼어 죽었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소한에는 어김없이 추위가 닥친다고 전해져 온다.

절기상 소한인 6일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에서 스케이트를 타는 한 어린이의 볼이 발갛다. 예로부터 '소한 추위는 꿔다가도 한다'거나 '대한이 소한 집에 가서 얼어 죽었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소한에는 어김없이 추위가 닥친다고 전해져 온다.

절기상 소한인 6일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에서 스케이트를 타는 한 어린이의 볼이 발갛다. 예로부터 '소한 추위는 꿔다가도 한다'거나 '대한이 소한 집에 가서 얼어 죽었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소한에는 어김없이 추위가 닥친다고 전해져 온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