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녀는 선생님, 할아버지는 학생…따뜻한 IT 동행

입력 2015.01.06 (21:40) 수정 2015.01.06 (22:2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손자·손녀는 선생님, 학생은 할아버지인 보기 드문 수업이 있습니다.

거꾸로 된 듯한 이색 사제지간이 생긴 경기도 안산 대부도의 교실을 김준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녹취> "안녕하세요" "어서 와요"

고등학생 수정양과 상혁군이 인터넷 선생님이 됐습니다.

<녹취> 김수정(대부고등학교 2학년) : "이메일 같을 걸로 메일을 보내는 수업을 하실 거예요."

한글 자판조차 익숙치 않은 '할아버지 학생'들에게 인터넷은 크나큰 도전.

'손주뻘 선생님'에게 하나 하나 기댈 수밖에 없습니다.

<녹취> "똑같이 입력하시면 되거든요. N(엔), A(에이),…"

30분을 매달린 끝에 마침내 한 줄짜리 첫 메일을 보내는데 성공했습니다.

<인터뷰> 김지현(안산시 대부북동) : "학생들이 가르쳐 주는게 더 잘 들어와요." (어떤 점에서? 왜요?) "왜냐하면 학생들이 배우는 입장에서 저희들을 가르쳐주고…"

사제 사이엔 실제 손녀와 할아버지도 있습니다.

이렇게 IT 배우기 일주일...

이젠 카톡으로 따뜻한 정을 나눌만큼 할아버지들의 실력이 늘었습니다.

<녹취> 신갑수(할아버지) : "가르쳐줘서 고맙다고 보냈어요."

<녹취> 신미라(손녀) : "더 열심히 가르쳐 드린다고."

가족같은 친밀감으로 수업 분위기도 훈훈합니다.

<인터뷰> 이상혁(대부고등학교 2학년) : "구청에서 할아버지들 데리고 대회 같은 걸 한데요. IT 대회를. 거기서 수상도 해보고 그걸 노려보고 있어요."

손주뻘 선생님들의 열정에 찬 강의는 겨울방학 두 달동안 계속됩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손녀는 선생님, 할아버지는 학생…따뜻한 IT 동행
    • 입력 2015-01-06 22:13:48
    • 수정2015-01-06 22:28:39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손자·손녀는 선생님, 학생은 할아버지인 보기 드문 수업이 있습니다.

거꾸로 된 듯한 이색 사제지간이 생긴 경기도 안산 대부도의 교실을 김준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녹취> "안녕하세요" "어서 와요"

고등학생 수정양과 상혁군이 인터넷 선생님이 됐습니다.

<녹취> 김수정(대부고등학교 2학년) : "이메일 같을 걸로 메일을 보내는 수업을 하실 거예요."

한글 자판조차 익숙치 않은 '할아버지 학생'들에게 인터넷은 크나큰 도전.

'손주뻘 선생님'에게 하나 하나 기댈 수밖에 없습니다.

<녹취> "똑같이 입력하시면 되거든요. N(엔), A(에이),…"

30분을 매달린 끝에 마침내 한 줄짜리 첫 메일을 보내는데 성공했습니다.

<인터뷰> 김지현(안산시 대부북동) : "학생들이 가르쳐 주는게 더 잘 들어와요." (어떤 점에서? 왜요?) "왜냐하면 학생들이 배우는 입장에서 저희들을 가르쳐주고…"

사제 사이엔 실제 손녀와 할아버지도 있습니다.

이렇게 IT 배우기 일주일...

이젠 카톡으로 따뜻한 정을 나눌만큼 할아버지들의 실력이 늘었습니다.

<녹취> 신갑수(할아버지) : "가르쳐줘서 고맙다고 보냈어요."

<녹취> 신미라(손녀) : "더 열심히 가르쳐 드린다고."

가족같은 친밀감으로 수업 분위기도 훈훈합니다.

<인터뷰> 이상혁(대부고등학교 2학년) : "구청에서 할아버지들 데리고 대회 같은 걸 한데요. IT 대회를. 거기서 수상도 해보고 그걸 노려보고 있어요."

손주뻘 선생님들의 열정에 찬 강의는 겨울방학 두 달동안 계속됩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