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제조업체, 해외진출 예정지역 1위 ‘중국’”

입력 2015.01.08 (06:4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국내 중소 제조업체가 수출과 해외 투자 등으로 해외 진출을 가장 많이 계획하고 있는 지역은 중국으로 조사됐다.

8일 중소기업중앙회가 발간한 '2014년 중소기업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3년 이내 수출 계획이 있는 지역(복수응답)으로 조사대상 1만621개 업체 중 가장 많은 기업이 중국(42.8%)이라고 답했다.

일본(32.7%),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30.7%), 유럽(21.8%), 북미(16.7%), 중동(12.9%), 중남미(11.0%) 등이 뒤따랐다.

3년 내 해외 투자를 계획하는 지역도 중국(38.9%)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30.9%), 북미(18.1%), 유럽(17.6%), 아프리카(14.3%) 등의 순이었다.

중소 제조업체가 해외에 진출하는 방식으로는 직접 개척(81.6%)이 대부분을 차지했고, 중소기업(9.8%)이나 대기업(6.6%)과 동반진출하는 방식은 상대적으로 비중이 작았다.

이들 업체가 수출 시 겪는 애로사항(복수응답)으로는 환율변동에 따른 환차손(69.7%)이라고 답한 기업이 가장 많았고, 해외시장 정보부족(24.6%), 무역금융(23.4%), 통관절차(21.6%), 수출 부대비용(21.4%) 등의 순이다.

수출 촉진을 위해 필요한 정부의 지원사항(복수응답)에 대해서는 무역금융 확대(53.8%), 해외시장 정보(48.9%), 신용보증(36.6%), 전시회·박람회 참여자금(34.5%) 등을 꼽았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최근 들어 한국으로 돌아오는 중국 진출업체 수가 증가하고 있지만, 중국은 시장이 크기 때문에 많은 중소업체가 여전히 매력적인 해외 진출 지역으로 여기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중소제조업체, 해외진출 예정지역 1위 ‘중국’”
    • 입력 2015-01-08 06:47:31
    연합뉴스
국내 중소 제조업체가 수출과 해외 투자 등으로 해외 진출을 가장 많이 계획하고 있는 지역은 중국으로 조사됐다. 8일 중소기업중앙회가 발간한 '2014년 중소기업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3년 이내 수출 계획이 있는 지역(복수응답)으로 조사대상 1만621개 업체 중 가장 많은 기업이 중국(42.8%)이라고 답했다. 일본(32.7%),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30.7%), 유럽(21.8%), 북미(16.7%), 중동(12.9%), 중남미(11.0%) 등이 뒤따랐다. 3년 내 해외 투자를 계획하는 지역도 중국(38.9%)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30.9%), 북미(18.1%), 유럽(17.6%), 아프리카(14.3%) 등의 순이었다. 중소 제조업체가 해외에 진출하는 방식으로는 직접 개척(81.6%)이 대부분을 차지했고, 중소기업(9.8%)이나 대기업(6.6%)과 동반진출하는 방식은 상대적으로 비중이 작았다. 이들 업체가 수출 시 겪는 애로사항(복수응답)으로는 환율변동에 따른 환차손(69.7%)이라고 답한 기업이 가장 많았고, 해외시장 정보부족(24.6%), 무역금융(23.4%), 통관절차(21.6%), 수출 부대비용(21.4%) 등의 순이다. 수출 촉진을 위해 필요한 정부의 지원사항(복수응답)에 대해서는 무역금융 확대(53.8%), 해외시장 정보(48.9%), 신용보증(36.6%), 전시회·박람회 참여자금(34.5%) 등을 꼽았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최근 들어 한국으로 돌아오는 중국 진출업체 수가 증가하고 있지만, 중국은 시장이 크기 때문에 많은 중소업체가 여전히 매력적인 해외 진출 지역으로 여기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