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 부총리, 대학·중소기업 잇따라 현장 방문

입력 2015.01.08 (16:2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최경환 부총리는 오늘 충남대학교와 대전의 한 중소기업을 잇따라 방문해 정책을 홍보하고 의견을 들었습니다.

대학생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 부총리는 최근 대학가에 확산된 '최 부총리 비판 대자보'를 언급하며, 허심탄회한 대화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방문했다고 밝혔습니다.

최 부총리는 "참여와 비판이 고맙기도 하면서, 한편으로는 미안하고, 어깨가 무겁다"며 "노력한만큼 보상받고 기회를 보장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고민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서 방문한 대전의 중소기업에서는 지방 중소기업의 인력난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노동시장 개혁을 통해 중소기업의 처우가 나아진다면 우수 인재가 유입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최 부총리, 대학·중소기업 잇따라 현장 방문
    • 입력 2015-01-08 16:24:45
    경제
최경환 부총리는 오늘 충남대학교와 대전의 한 중소기업을 잇따라 방문해 정책을 홍보하고 의견을 들었습니다. 대학생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 부총리는 최근 대학가에 확산된 '최 부총리 비판 대자보'를 언급하며, 허심탄회한 대화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방문했다고 밝혔습니다. 최 부총리는 "참여와 비판이 고맙기도 하면서, 한편으로는 미안하고, 어깨가 무겁다"며 "노력한만큼 보상받고 기회를 보장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고민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서 방문한 대전의 중소기업에서는 지방 중소기업의 인력난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노동시장 개혁을 통해 중소기업의 처우가 나아진다면 우수 인재가 유입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