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셰일가스 추출 기법, 지진도 일으켜

입력 2015.01.09 (04:23) 수정 2015.01.09 (18:5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세일가스 채굴에 이용되는 수압파쇄법이 지하수 오염 등 환경파괴 외에도 지진을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8일(현지시간) 안정된 지반을 지닌 오하이오 주와 오클라호마 주에서 지난해 소규모 지진들이 잦았던 원인을 두고 학자들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오하이오 주 폴란드타운십에서는 작년 3월 10일 규모 2.8과 3의 지진이 발생했고, 이후 이 지역 7개 셰일가스 시추공에서 수압파쇄가 금지됐다.

역시 셰일가스 개발 붐이 일었던 오클라호마에서도 지난 몇 년간 작은 지진들이 잇따르더니 2011년에는 규모 5.7의 지진까지 발생했다.

오하이오 주 마이애미 대학의 지질학 연구팀은 작년 3월 4∼12일 폴란드타운십 시추공 인근에서 계측된 77건의 지진을 분석했다.

이들 지진은 모두 지하 1.6km에서 가로 놓인 단층을 따라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단층은 수압파쇄가 이뤄지는 시추공에서 밑으로 불과 800m밖에 떨어져 있지 않았다.

흔히 '프래킹(fracking)'으로 불리는 수압파쇄는 셰일가스를 저장한 암석을 깨려고 물과 화학물질을 흘려보내는 방법이다.

연구팀은 수압파쇄 때문에 지하의 압력이 높아지면서, 단층이 반복적으로 하강해 지진으로 이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추공 주변의 다른 시추공들 또한 수압파쇄 부산물로 채워지게 되는데, 이것도 지하의 압력을 높여 단층의 균열을 심화시키고, 결국 단층 하강의 원인이 된다고 분석했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이번 주 미국지진학회지에 실릴 예정이다.

지금까지는 수압파쇄가 지하수를 오염시키고 인체와 동물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는 환경보호 측면의 문제가 주로 제기돼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미국 셰일가스 추출 기법, 지진도 일으켜
    • 입력 2015-01-09 04:23:55
    • 수정2015-01-09 18:57:07
    연합뉴스
세일가스 채굴에 이용되는 수압파쇄법이 지하수 오염 등 환경파괴 외에도 지진을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8일(현지시간) 안정된 지반을 지닌 오하이오 주와 오클라호마 주에서 지난해 소규모 지진들이 잦았던 원인을 두고 학자들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오하이오 주 폴란드타운십에서는 작년 3월 10일 규모 2.8과 3의 지진이 발생했고, 이후 이 지역 7개 셰일가스 시추공에서 수압파쇄가 금지됐다.

역시 셰일가스 개발 붐이 일었던 오클라호마에서도 지난 몇 년간 작은 지진들이 잇따르더니 2011년에는 규모 5.7의 지진까지 발생했다.

오하이오 주 마이애미 대학의 지질학 연구팀은 작년 3월 4∼12일 폴란드타운십 시추공 인근에서 계측된 77건의 지진을 분석했다.

이들 지진은 모두 지하 1.6km에서 가로 놓인 단층을 따라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단층은 수압파쇄가 이뤄지는 시추공에서 밑으로 불과 800m밖에 떨어져 있지 않았다.

흔히 '프래킹(fracking)'으로 불리는 수압파쇄는 셰일가스를 저장한 암석을 깨려고 물과 화학물질을 흘려보내는 방법이다.

연구팀은 수압파쇄 때문에 지하의 압력이 높아지면서, 단층이 반복적으로 하강해 지진으로 이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추공 주변의 다른 시추공들 또한 수압파쇄 부산물로 채워지게 되는데, 이것도 지하의 압력을 높여 단층의 균열을 심화시키고, 결국 단층 하강의 원인이 된다고 분석했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이번 주 미국지진학회지에 실릴 예정이다.

지금까지는 수압파쇄가 지하수를 오염시키고 인체와 동물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는 환경보호 측면의 문제가 주로 제기돼왔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