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연계율 유연화…수능은 원점에서 검토”

입력 2015.01.09 (06:49) 수정 2015.01.09 (07:5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수능 문제의 70%가 EBS 교재에서 연계돼 출제되는 것에 대해 이 비율을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수능 체계는 근본부터 다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심수련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입 수능시험이 과도하게 EBS 교재에 연계돼있다는 지적에 교육 수장이 입장을 밝혔습니다.

EBS 영어 교재를 우리말로 번역해 암기하는 등 부작용이 속출하고, 교과서보다 더 중요하게 여겨져 공교육 정상화 취지에도 어긋난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황우여(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지금 70%라는 것을 너무 고정적으로 하지 않고 수능 체제 개선과 맞물려서 거기에 대해 논의하도록..."

수능 체계는 근본적 문제를 짚어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학생들이 일정 수준에 도달했는지 평가하는 게 핵심이라며 영어를 예로 들었습니다

<녹취> 황우여(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의사소통 능력을 갖추는 실질적인 영어를 가르치게 하고 그것이 되면 1등급으로... "

한국사 교과서는 국정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황우여(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교실에서의 역사는 한 가지로, 올바른 역사를 균형 있게 가르치는 것은 국가 책임이라고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구체적인 방법 대해선 여론 수렴을 거쳐 조만간 정부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누리 과정의 예산 갈등은 한정된 교육재정교부금만으로는 풀 수 없어, 정부와 국회의 근본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KBS 뉴스 심수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EBS 연계율 유연화…수능은 원점에서 검토”
    • 입력 2015-01-09 06:51:50
    • 수정2015-01-09 07:50:3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수능 문제의 70%가 EBS 교재에서 연계돼 출제되는 것에 대해 이 비율을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수능 체계는 근본부터 다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심수련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입 수능시험이 과도하게 EBS 교재에 연계돼있다는 지적에 교육 수장이 입장을 밝혔습니다.

EBS 영어 교재를 우리말로 번역해 암기하는 등 부작용이 속출하고, 교과서보다 더 중요하게 여겨져 공교육 정상화 취지에도 어긋난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황우여(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지금 70%라는 것을 너무 고정적으로 하지 않고 수능 체제 개선과 맞물려서 거기에 대해 논의하도록..."

수능 체계는 근본적 문제를 짚어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학생들이 일정 수준에 도달했는지 평가하는 게 핵심이라며 영어를 예로 들었습니다

<녹취> 황우여(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의사소통 능력을 갖추는 실질적인 영어를 가르치게 하고 그것이 되면 1등급으로... "

한국사 교과서는 국정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황우여(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교실에서의 역사는 한 가지로, 올바른 역사를 균형 있게 가르치는 것은 국가 책임이라고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구체적인 방법 대해선 여론 수렴을 거쳐 조만간 정부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누리 과정의 예산 갈등은 한정된 교육재정교부금만으로는 풀 수 없어, 정부와 국회의 근본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KBS 뉴스 심수련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