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부 내륙 한파로 ‘꽁꽁’…낮부터 평년 기온

입력 2015.01.09 (06:53) 수정 2015.01.09 (07:5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금요일인 9일 전국은 중국 상하이 부근에 있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맑겠다.

밤부터 늦은 오후 사이 동해안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전라남북도는 가끔 구름이 많겠다.

경기 북부, 동해안을 제외한 강원도, 충북 북부, 경북 북동 산간에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특히 중부 내륙과 남부 내륙 일부 지역에서는 복사냉각 효과까지 더해져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등 매우 춥겠다.

기상청은 "낮부터 기온이 오르면서 점차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지만, 당분간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커 건강관리나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오전 5시 현재 전국의 수은주는 서울 영하 6.1도, 인천 영하 4.3도, 춘천 영하 11.3도, 철원 영하 13.5도, 강릉 영하 1.4도, 대전 영하 5.2도 등을 기록하고 있다.

낮 최고기온은 1도에서 8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기상청은 낮부터 기온이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당분간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먼바다에서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고,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일겠다.

동해 먼바다에서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주의가 필요하다.

동해안에서는 오는 10일까지 너울 때문에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 만큼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미세먼지는 강원도 영서에서 '나쁨', 그 밖의 지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충청권·호남권·영남권·제주권은 오후부터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도 있겠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중남부 내륙 한파로 ‘꽁꽁’…낮부터 평년 기온
    • 입력 2015-01-09 06:53:11
    • 수정2015-01-09 07:50:38
    연합뉴스
금요일인 9일 전국은 중국 상하이 부근에 있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맑겠다.

밤부터 늦은 오후 사이 동해안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전라남북도는 가끔 구름이 많겠다.

경기 북부, 동해안을 제외한 강원도, 충북 북부, 경북 북동 산간에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특히 중부 내륙과 남부 내륙 일부 지역에서는 복사냉각 효과까지 더해져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등 매우 춥겠다.

기상청은 "낮부터 기온이 오르면서 점차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지만, 당분간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커 건강관리나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오전 5시 현재 전국의 수은주는 서울 영하 6.1도, 인천 영하 4.3도, 춘천 영하 11.3도, 철원 영하 13.5도, 강릉 영하 1.4도, 대전 영하 5.2도 등을 기록하고 있다.

낮 최고기온은 1도에서 8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기상청은 낮부터 기온이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당분간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먼바다에서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고,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일겠다.

동해 먼바다에서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주의가 필요하다.

동해안에서는 오는 10일까지 너울 때문에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 만큼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미세먼지는 강원도 영서에서 '나쁨', 그 밖의 지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충청권·호남권·영남권·제주권은 오후부터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도 있겠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