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기] 취재파일K: 누군가 내 카드를 쓴다 (1월11일 방송)

입력 2015.01.09 (15:10) 수정 2015.01.09 (16:1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1. 누군가 내 카드를 쓴다

 해외에 체류 중인데도 국내에서 내 명의가 도용돼 신용카드가

발급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순식간에 거액이 쓰여졌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냐고요?

충분히 가능한 일입니다. 카드사는 매출이 우선이니까요.

신용카드사 개인정보 대량 유출 사태가 빚어진 지 1년이 지난 지금

보안 실태를 심층 해부했습니다.   


2. 교도소의 새로운 실험

 교도소는 또 다른 범죄를 배우는 ‘학교’일 뿐이다라는 말이 있는데요

그러나 이제 새로운 실험이 시도되고 있습니다.

출소 후 재범률이 아주 낮은 교도소가 있습니다.

처벌에 그치지 않고 제대로 된 인성 교화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수형자들은 과거를 참회하고 새로운 삶을 준비합니다.

이들을 직접 만나보고 그들의 고백을 들어 봤습니다. 


3. 너무 비싼 ‘시외 이동권’

 우리나라에 시외. 고속버스가 1만여 대가 됩니다.

그런데 휠체어 장애인을 위한 저상 버스는 단 1대도 없습니다.

장애인의 이동권이 여전히 차별을 받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다 보니 휠체어 장애인이 같은 강원도인 강릉에서 춘천을 가려해도

사실상 1박 2일이 걸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구불구불 우회해 가는 기차 노선을 이용할 수밖에 없기 때문인데요.

저상 시외버스를 위한 시범 사업이 예산 16억 원이 없다는 이유로

무산됐습니다. 


4. 열정 페이, “착취왕을 찾습니다”

 경험은 돈 주고도 못산다, 아프니까 청춘이다.

이 좋은 말들을 교묘히 악용하는 업주들이 있습니다.

더 이상 얼마나 울겨먹으려 하는 지...

유노동 무임금을 강요하는 업주들을 고발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미리보기] 취재파일K: 누군가 내 카드를 쓴다 (1월11일 방송)
    • 입력 2015-01-09 15:10:56
    • 수정2015-01-09 16:18:46
    미리보기
1. 누군가 내 카드를 쓴다

 해외에 체류 중인데도 국내에서 내 명의가 도용돼 신용카드가

발급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순식간에 거액이 쓰여졌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냐고요?

충분히 가능한 일입니다. 카드사는 매출이 우선이니까요.

신용카드사 개인정보 대량 유출 사태가 빚어진 지 1년이 지난 지금

보안 실태를 심층 해부했습니다.   


2. 교도소의 새로운 실험

 교도소는 또 다른 범죄를 배우는 ‘학교’일 뿐이다라는 말이 있는데요

그러나 이제 새로운 실험이 시도되고 있습니다.

출소 후 재범률이 아주 낮은 교도소가 있습니다.

처벌에 그치지 않고 제대로 된 인성 교화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수형자들은 과거를 참회하고 새로운 삶을 준비합니다.

이들을 직접 만나보고 그들의 고백을 들어 봤습니다. 


3. 너무 비싼 ‘시외 이동권’

 우리나라에 시외. 고속버스가 1만여 대가 됩니다.

그런데 휠체어 장애인을 위한 저상 버스는 단 1대도 없습니다.

장애인의 이동권이 여전히 차별을 받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다 보니 휠체어 장애인이 같은 강원도인 강릉에서 춘천을 가려해도

사실상 1박 2일이 걸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구불구불 우회해 가는 기차 노선을 이용할 수밖에 없기 때문인데요.

저상 시외버스를 위한 시범 사업이 예산 16억 원이 없다는 이유로

무산됐습니다. 


4. 열정 페이, “착취왕을 찾습니다”

 경험은 돈 주고도 못산다, 아프니까 청춘이다.

이 좋은 말들을 교묘히 악용하는 업주들이 있습니다.

더 이상 얼마나 울겨먹으려 하는 지...

유노동 무임금을 강요하는 업주들을 고발합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