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국민·유족 다수가 야스쿠니 참배 원해”

입력 2015.01.09 (16: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일본 아베 신조 내각은 일본인이나 전몰자 유족 다수가 국가 지도자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오늘 내각회의에서 "국민이나 유족 다수가 야스쿠니신사를 전몰자 추도의 중심 시설이라고 생각하며 최고지도자가 추도하는 것을 바라고 있다"는 입장을 정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사카 노부히코 유신당 중의원의 질의에 대한 답변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또, 답변서에서 "전몰자 추도 목적의 참배라고 공표하고 종교 목적이 아닌 것이 분명한 경우는 헌법이 금지한 국가의 종교 활동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총리의 참배가 헌법이 규정한 정교 분리 원칙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해석도 함께 내놓았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 2013년 12월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으며 현직 총리의 참배는 정교분리 원칙을 위반한 것이라는 지적에 '사인의 입장에서 참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야스쿠니 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전쟁에서 숨진 이들의 영령을 추모하는 시설이며 여기에는 태평양전쟁의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 6천여 명이 합사돼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일본 정부 “국민·유족 다수가 야스쿠니 참배 원해”
    • 입력 2015-01-09 16:58:26
    국제
일본 아베 신조 내각은 일본인이나 전몰자 유족 다수가 국가 지도자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오늘 내각회의에서 "국민이나 유족 다수가 야스쿠니신사를 전몰자 추도의 중심 시설이라고 생각하며 최고지도자가 추도하는 것을 바라고 있다"는 입장을 정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사카 노부히코 유신당 중의원의 질의에 대한 답변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또, 답변서에서 "전몰자 추도 목적의 참배라고 공표하고 종교 목적이 아닌 것이 분명한 경우는 헌법이 금지한 국가의 종교 활동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총리의 참배가 헌법이 규정한 정교 분리 원칙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해석도 함께 내놓았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 2013년 12월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으며 현직 총리의 참배는 정교분리 원칙을 위반한 것이라는 지적에 '사인의 입장에서 참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야스쿠니 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전쟁에서 숨진 이들의 영령을 추모하는 시설이며 여기에는 태평양전쟁의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 6천여 명이 합사돼 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