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최국 징크스’ 호주는 과연?

입력 2015.01.09 (21:15)
‘개최국 징크스’ 호주는 과연? [호주:쿠웨이트] 9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 호주-쿠웨이트 개막전에서 호주가 약체 쿠웨이트에 역전승을 거두고 첫 우승을 향한 첫 걸음을 기분 좋게 내디뎠다. 호주의 Trent Sainsbury(오른쪽)와 쿠웨이트의 Khaled Al Qahtani(왼쪽)가 치열한 볼다툼을 하고 있다.
개막 축포! 다이빙 헤딩골! 9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 호주-쿠웨이트 개막전에서 전반 8분 코너킥을 얻은 쿠웨이트는 아지스 마스한이 왼쪽 코너에서 차올린 볼을 알리 후세인 파델(가운데)이 몸을 날린 헤딩 슈팅으로 호주 골대 왼쪽 구석에 볼을 꽂았다. 파델은 이번 대회 1호골의 주인공이 됐다.
우리 이러다가 우승하는거 아니야? 9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 호주-쿠웨이트 개막전에서 쿠웨이트의 알리 후세인 파델이 전반 8분 몸을 날린 헤딩 슈팅응로 호주 골대 왼쪽 구석에 볼을 꽂았다. 파델은 이번 대회 1호골의 주인공이 되고 팀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어디서 우승을! 우리가 한다! 9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 호주-쿠웨이트 개막전에서 호주의 매튜 스피라노비치(가운데)가 헤딩으로 골을 걷어내고 있다.
이대로 질수 없어! 9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 호주-쿠웨이트 개막전에서 호주의 팀 케이힐(뒤)이 쿠웨이트의 Faisal Zayed Al Harbi(앞)와 치열한 볼다툼을 하고 있다.
케이힐만 막자! 9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 호주-쿠웨이트 개막전에서 호주의 팀 케이힐이 쿠웨이트의 Faisal Zayed Al Harbi와 치열한 볼다툼을 하고 있다.
케이힐만 잘하는게 아닌데~ 9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 호주-쿠웨이트 개막전에서 후반 17분 로비 크루스가 얻어낸 패널티킥을 팀의 주장인 밀레 예디낵이 침착하게 쐐기골로 만들면서 승부를 예감했다. 예디낵이 팀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개최국 징크스’ 호주는 과연?
    • 입력 2015-01-09 21:15:45
    포토뉴스

9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 호주-쿠웨이트 개막전에서 호주가 약체 쿠웨이트에 역전승을 거두고 첫 우승을 향한 첫 걸음을 기분 좋게 내디뎠다. 호주의 Trent Sainsbury(오른쪽)와 쿠웨이트의 Khaled Al Qahtani(왼쪽)가 치열한 볼다툼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 호주-쿠웨이트 개막전에서 호주가 약체 쿠웨이트에 역전승을 거두고 첫 우승을 향한 첫 걸음을 기분 좋게 내디뎠다. 호주의 Trent Sainsbury(오른쪽)와 쿠웨이트의 Khaled Al Qahtani(왼쪽)가 치열한 볼다툼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 호주-쿠웨이트 개막전에서 호주가 약체 쿠웨이트에 역전승을 거두고 첫 우승을 향한 첫 걸음을 기분 좋게 내디뎠다. 호주의 Trent Sainsbury(오른쪽)와 쿠웨이트의 Khaled Al Qahtani(왼쪽)가 치열한 볼다툼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 호주-쿠웨이트 개막전에서 호주가 약체 쿠웨이트에 역전승을 거두고 첫 우승을 향한 첫 걸음을 기분 좋게 내디뎠다. 호주의 Trent Sainsbury(오른쪽)와 쿠웨이트의 Khaled Al Qahtani(왼쪽)가 치열한 볼다툼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 호주-쿠웨이트 개막전에서 호주가 약체 쿠웨이트에 역전승을 거두고 첫 우승을 향한 첫 걸음을 기분 좋게 내디뎠다. 호주의 Trent Sainsbury(오른쪽)와 쿠웨이트의 Khaled Al Qahtani(왼쪽)가 치열한 볼다툼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 호주-쿠웨이트 개막전에서 호주가 약체 쿠웨이트에 역전승을 거두고 첫 우승을 향한 첫 걸음을 기분 좋게 내디뎠다. 호주의 Trent Sainsbury(오른쪽)와 쿠웨이트의 Khaled Al Qahtani(왼쪽)가 치열한 볼다툼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 호주-쿠웨이트 개막전에서 호주가 약체 쿠웨이트에 역전승을 거두고 첫 우승을 향한 첫 걸음을 기분 좋게 내디뎠다. 호주의 Trent Sainsbury(오른쪽)와 쿠웨이트의 Khaled Al Qahtani(왼쪽)가 치열한 볼다툼을 하고 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