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 어린이집·교사 명단 공표 0건

입력 2015.01.20 (07:36) 수정 2015.01.20 (09:1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충격적 사건이 알려질 때마다 정부는 어린이집 아동학대를 뿌리 뽑겠다고 나섰는데요,

아동학대 어린이집 명단은 물론, 원장, 교사 이름도 공개하겠다는 대책을 지난해 이미 내놨습니다.

한 해 전엔 최고 3천만 원까지 지급하는 신고 포상제까지 도입했습니다.

이런 대책들, 작동은 되고 있을까요.

우한울 기자가 확인해봤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7월 어린이 학대 사실이 드러난 어린이집 입니다.

보육교사가 4살 여아의 귀를 잡고 강하게 끌어 당기고, 힘으로 주저 앉히는 등 학대를 일삼은 겁니다.

가해교사는 물론, 이를 지켜보기만 한 다른 교사도 함께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6개월이 흘렀지만, 이 어린이집이 어딘지 명단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녹취> 보건복지부 : "작년까지는 보통 소송까지 가고 이렇게 하니까 그게 시간이 걸리는 사안이 있고 그렇습니다"

명단 공개까지는 복잡한 과정을 거칩니다. 우선 심사에 들어갈지 여부를 정할 이른바 '사전 심의'를 열어야 합니다.

이걸 통과해 '본 심의'를 했다고 해도 지금까지 아동학대로 명단 공개가 결정된 건 단 한 건도 없습니다.

가벼운 사안이었다, 고의가 아니었다, 피해 부모들이 원치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공개 결정이 내려지지 않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명단 공개 등을 최종 결정하는 지역 보육 정책위원회에는 바로 지역 어린이집 원장과 교사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아동학대에 대한 어린이집 신고포상제도 시행 3년째인 올해는 예산이 절반 수준으로 삭감됐습니다.

<인터뷰> 공선영(어린이집 학부모) : "(대책이) 쏟아져 나왔다가 할거예요 하고 국민 관심이 없어졌을 때되면 잠자고 하기 때문에..이번에는 제대로 법안이 통과됐으면."

기존 대책들도 겉돌고 있지만 정부는 지난주 CCTV 설치 의무화 등 다른 대책들을 또 쏟아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학대 어린이집·교사 명단 공표 0건
    • 입력 2015-01-20 07:38:20
    • 수정2015-01-20 09:13:14
    뉴스광장(경인)
<앵커 멘트>

충격적 사건이 알려질 때마다 정부는 어린이집 아동학대를 뿌리 뽑겠다고 나섰는데요,

아동학대 어린이집 명단은 물론, 원장, 교사 이름도 공개하겠다는 대책을 지난해 이미 내놨습니다.

한 해 전엔 최고 3천만 원까지 지급하는 신고 포상제까지 도입했습니다.

이런 대책들, 작동은 되고 있을까요.

우한울 기자가 확인해봤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7월 어린이 학대 사실이 드러난 어린이집 입니다.

보육교사가 4살 여아의 귀를 잡고 강하게 끌어 당기고, 힘으로 주저 앉히는 등 학대를 일삼은 겁니다.

가해교사는 물론, 이를 지켜보기만 한 다른 교사도 함께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6개월이 흘렀지만, 이 어린이집이 어딘지 명단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녹취> 보건복지부 : "작년까지는 보통 소송까지 가고 이렇게 하니까 그게 시간이 걸리는 사안이 있고 그렇습니다"

명단 공개까지는 복잡한 과정을 거칩니다. 우선 심사에 들어갈지 여부를 정할 이른바 '사전 심의'를 열어야 합니다.

이걸 통과해 '본 심의'를 했다고 해도 지금까지 아동학대로 명단 공개가 결정된 건 단 한 건도 없습니다.

가벼운 사안이었다, 고의가 아니었다, 피해 부모들이 원치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공개 결정이 내려지지 않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명단 공개 등을 최종 결정하는 지역 보육 정책위원회에는 바로 지역 어린이집 원장과 교사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아동학대에 대한 어린이집 신고포상제도 시행 3년째인 올해는 예산이 절반 수준으로 삭감됐습니다.

<인터뷰> 공선영(어린이집 학부모) : "(대책이) 쏟아져 나왔다가 할거예요 하고 국민 관심이 없어졌을 때되면 잠자고 하기 때문에..이번에는 제대로 법안이 통과됐으면."

기존 대책들도 겉돌고 있지만 정부는 지난주 CCTV 설치 의무화 등 다른 대책들을 또 쏟아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