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촉사고 처리부터”…구급차 환자 이송 막아

입력 2015.01.20 (12:20) 수정 2015.01.20 (14:4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생명이 위독한 아이를 후송하던 구급차가 그만 앞차와 부딪쳤는데, 앞차 운전자가 일단 사고 수습부터 하라며 구급차를 가로막아, 이송이 지연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네 살배기 뇌 병변 아동을 태운 사설 구급차가 꽉 막힌 도로에서 힘겹게 앞으로 나아갑니다.

<녹취> "앞에 차 좀 빼주세요."

속도를 내려던 찰나, 구급차가 앞서 가던 승용차 뒤를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그런데 승용차 운전자는 차를 옮기지 않고 현장을 휴대전화로 촬영하며 사고 처리부터 하려 합니다.

구급차 안에 심폐 소생술을 받는 어린이 환자가 있다는 말까지 했지만, 상대방 운전자는 이런 사정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이러는 과정에 10여 분이 허비됐습니다.

<녹취> 피해 아동 어머니 : "사고도 사고지만 일단 병원으로 빨리 가야해요, 뭐 하냐고 빨리 가자고까지 외쳤고 그런데도 차를 안빼주는 거에요."

피해 어린이는 스스로 호흡을 하기 어려운 질환을 앓고 있어서 자칫 더 늦어졌더라면, 생명을 잃을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습니다.

<녹취> 피해 아동 어머니(음성변조) : "'위급하다고, 아기가 위급합니다'라고까지 얘기하고 '아이입니다'라고까지 얘기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고 처리를 하고 가라는 거예요."

경찰은, 승용차 운전자에게 구급차 운행을 고의로 방해한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접촉사고 처리부터”…구급차 환자 이송 막아
    • 입력 2015-01-20 12:22:01
    • 수정2015-01-20 14:46:26
    뉴스 12
<앵커 멘트>

생명이 위독한 아이를 후송하던 구급차가 그만 앞차와 부딪쳤는데, 앞차 운전자가 일단 사고 수습부터 하라며 구급차를 가로막아, 이송이 지연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네 살배기 뇌 병변 아동을 태운 사설 구급차가 꽉 막힌 도로에서 힘겹게 앞으로 나아갑니다.

<녹취> "앞에 차 좀 빼주세요."

속도를 내려던 찰나, 구급차가 앞서 가던 승용차 뒤를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그런데 승용차 운전자는 차를 옮기지 않고 현장을 휴대전화로 촬영하며 사고 처리부터 하려 합니다.

구급차 안에 심폐 소생술을 받는 어린이 환자가 있다는 말까지 했지만, 상대방 운전자는 이런 사정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이러는 과정에 10여 분이 허비됐습니다.

<녹취> 피해 아동 어머니 : "사고도 사고지만 일단 병원으로 빨리 가야해요, 뭐 하냐고 빨리 가자고까지 외쳤고 그런데도 차를 안빼주는 거에요."

피해 어린이는 스스로 호흡을 하기 어려운 질환을 앓고 있어서 자칫 더 늦어졌더라면, 생명을 잃을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습니다.

<녹취> 피해 아동 어머니(음성변조) : "'위급하다고, 아기가 위급합니다'라고까지 얘기하고 '아이입니다'라고까지 얘기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고 처리를 하고 가라는 거예요."

경찰은, 승용차 운전자에게 구급차 운행을 고의로 방해한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