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정산 불만’ 뒤늦은 네 탓, 여야 책임 공방

입력 2015.01.21 (06:59) 수정 2015.01.21 (07:5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정부의 대책 발표에도 연말정산에 대한 불만이 확산되자 청와대와 정치권이 부랴부랴 대책을 내놨습니다.

부양 가족 공제 확대와 세액공제율 상향 조정 등이 거론되고 있는데 이마저도 여야의 입장이 달라 공방이 가열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성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말 정산 논란이 확산되자 청와대가 직접 해명에 나섰습니다.

안종범 경제수석은 이번 연말 정산은 조세 형평성을 위해 여야 합의로 세법을 개정한데 따른 결과이지 결코 서민 증세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안종범(청와대 경제수석) : "(세금을)많이 떼고 많이 돌려받느냐 아니면 조금 떼고 조금 돌려 받느냐 그 차이지 결정 세액에는 하등의 변화가 없습니다."

새누리당은 발등의 불을 끄는데 주력했습니다.

우선 독신자의 세부담을 줄이고 부양가족 공제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주호영(새누리당 정책위의장) : "둘째 아이 혹은 셋째 아이에 대해서는 특별히 더 혜택을 주는 방향으로 검토하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

새정치연합은 정부의 서민 증세 의도가 드러났다며 간이세액표 개정과 세금 분납 대책은 눈속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박완주(새정치연합 원내대변인) : "국민을 상대로 실험을 하고 나서 제도를 고치겠다는 발상은 그야 말로 무책임하기 짝이 없고 눈속임에 불과합니다."

새정치연합은 세액공제율 상향조정을 위한 법 개정과 함께 법인세 인상도 다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연말정산 논란에다 법인세 인상까지 거론되면서 다음달 2일 시작되는 임시국회에서 이른바 부자 증세와 서민 감세 논쟁이 뜨거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연말정산 불만’ 뒤늦은 네 탓, 여야 책임 공방
    • 입력 2015-01-21 07:00:38
    • 수정2015-01-21 07:56:51
    뉴스광장
<앵커 멘트>

정부의 대책 발표에도 연말정산에 대한 불만이 확산되자 청와대와 정치권이 부랴부랴 대책을 내놨습니다.

부양 가족 공제 확대와 세액공제율 상향 조정 등이 거론되고 있는데 이마저도 여야의 입장이 달라 공방이 가열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성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말 정산 논란이 확산되자 청와대가 직접 해명에 나섰습니다.

안종범 경제수석은 이번 연말 정산은 조세 형평성을 위해 여야 합의로 세법을 개정한데 따른 결과이지 결코 서민 증세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안종범(청와대 경제수석) : "(세금을)많이 떼고 많이 돌려받느냐 아니면 조금 떼고 조금 돌려 받느냐 그 차이지 결정 세액에는 하등의 변화가 없습니다."

새누리당은 발등의 불을 끄는데 주력했습니다.

우선 독신자의 세부담을 줄이고 부양가족 공제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주호영(새누리당 정책위의장) : "둘째 아이 혹은 셋째 아이에 대해서는 특별히 더 혜택을 주는 방향으로 검토하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

새정치연합은 정부의 서민 증세 의도가 드러났다며 간이세액표 개정과 세금 분납 대책은 눈속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박완주(새정치연합 원내대변인) : "국민을 상대로 실험을 하고 나서 제도를 고치겠다는 발상은 그야 말로 무책임하기 짝이 없고 눈속임에 불과합니다."

새정치연합은 세액공제율 상향조정을 위한 법 개정과 함께 법인세 인상도 다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연말정산 논란에다 법인세 인상까지 거론되면서 다음달 2일 시작되는 임시국회에서 이른바 부자 증세와 서민 감세 논쟁이 뜨거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