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차두리, 조별예선 베스트 11 선정

입력 2015.01.21 (08:56) 수정 2015.01.21 (13:1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의 '패스 마스터' 기성용(스완지시티)과 '베테랑' 차두리(FC서울)가 2015 호주 아시안컵 조별리그 베스트 11에 선정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조별리그 경기가 모두 끝난 다음 날인 21일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조별리그에서 각 포지션 별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 11명을 선정해 발표했다.

포지션은 '4-2-3-1' 전열로 구성됐으며 중앙 미드필더 자리와 오른쪽 수비수 자리에서 최고의 기량을 펼친 선수로 기성용과 차두리가 꼽혔다.

일본은 한국보다 많은 3명의 선수가 베스트 11에 뽑혔다.

혼다 게이스케(AC밀란)가 왼쪽 공격수, 나가토모 유토(인터밀란)가 왼쪽 수비수, 요시다 마야(사우샘프턴)가 중앙 수비수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개최국 호주와 아랍에미리트(UAE)는 두 자리씩을 가져갔다.

호주는 골키퍼 매슈 라이언(브뤼헤)과 중앙 미드필더 마시모 루옹고(스윈던 타운)가 선정됐다.

세련된 공격축구로 호평을 받는 UAE는 최전방 공격수 알리 맙쿠트(알 아흘리)와 공격형 미드필더 오마르 압둘라흐만(알 아인)이 공격 1, 2선을 휩쓸었다.

이밖에 중국의 쑨커(장쑤 세인티)가 오른쪽 공격수로, 이란의 모르테자 푸랄리간지(테헤란)가 중앙 수비수로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기성용·차두리, 조별예선 베스트 11 선정
    • 입력 2015-01-21 08:56:11
    • 수정2015-01-21 13:18:15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의 '패스 마스터' 기성용(스완지시티)과 '베테랑' 차두리(FC서울)가 2015 호주 아시안컵 조별리그 베스트 11에 선정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조별리그 경기가 모두 끝난 다음 날인 21일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조별리그에서 각 포지션 별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 11명을 선정해 발표했다.

포지션은 '4-2-3-1' 전열로 구성됐으며 중앙 미드필더 자리와 오른쪽 수비수 자리에서 최고의 기량을 펼친 선수로 기성용과 차두리가 꼽혔다.

일본은 한국보다 많은 3명의 선수가 베스트 11에 뽑혔다.

혼다 게이스케(AC밀란)가 왼쪽 공격수, 나가토모 유토(인터밀란)가 왼쪽 수비수, 요시다 마야(사우샘프턴)가 중앙 수비수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개최국 호주와 아랍에미리트(UAE)는 두 자리씩을 가져갔다.

호주는 골키퍼 매슈 라이언(브뤼헤)과 중앙 미드필더 마시모 루옹고(스윈던 타운)가 선정됐다.

세련된 공격축구로 호평을 받는 UAE는 최전방 공격수 알리 맙쿠트(알 아흘리)와 공격형 미드필더 오마르 압둘라흐만(알 아인)이 공격 1, 2선을 휩쓸었다.

이밖에 중국의 쑨커(장쑤 세인티)가 오른쪽 공격수로, 이란의 모르테자 푸랄리간지(테헤란)가 중앙 수비수로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