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혼의 슛’ 손흥민, 연장전 멀티골 폭발!

입력 2015.01.23 (12:29) 수정 2015.01.23 (13:3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55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하는 축구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을 물리치고 4강에 진출했습니다.

에이스 손흥민이 두 골을 터트리며 아시안컵 3회 연속 4강 진출을 이끌었습니다.

호주 멜버른에서 정충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역시 손흥민이었습니다.

손흥민은 연장 전반 14분, 그림같은 헤딩 결승골을 터트렸습니다.

연장 후반 14분에는 강력한 슈팅으로 쐐기골을 넣었습니다.

A매치 열 경기 동안 침묵하던 손흥민은 결정적인 두 골로 4강행을 이끌었습니다.

심한 몸살을 앓았던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뒤 쥐가 날 만큼 강한 투혼을 발휘했습니다.

<인터뷰> 손흥민(선수) : "제가 팀에 도움이 됐나 싶을정도로 형들이 정말 잘해줘서 고맙고요, 4강에 올라가서 기쁩니다."

우리나라는 예상 외로 공격적으로 나온 상대에 고전했지만, 김진현의 선방 등으로 위기를 넘겼고 연장전에서 손흥민의 두 골로 승리했습니다.

두 골을 넣은 손흥민은 주연, 측면을 허문 김진수와 차두리는 멋진 조연이었습니다.

네 경기 연속 무실점을 이끈 곽태휘 등 수비수들의 집중력도 승리의 밑거름이 됐습니다.

안방같은 뜨거운 응원을 펼친 교민들도 승리를 뒷받침했습니다.

<인터뷰> 김진수(선수) : "쉽지않은 경기였는데 팀이 끝까지 포기하지않고 디펜스라인부터 잘 해준 것 같다."

4연승으로 4강에 오른 축구대표팀.

55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까지 준결승과 결승, 2승이 남았습니다.

우리나라는 이란과 이라크의 승자와 4강에서 만납니다.

한편 또 다른 8강전에서는 개최국 호주가 환상적인 오버헤드킥 등 두 골을 폭발시킨 케이힐의 활약으로 중국을 꺾고 4강에 올랐습니다.

멜버른에서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투혼의 슛’ 손흥민, 연장전 멀티골 폭발!
    • 입력 2015-01-23 12:31:55
    • 수정2015-01-23 13:31:54
    뉴스 12
<앵커 멘트>

55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하는 축구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을 물리치고 4강에 진출했습니다.

에이스 손흥민이 두 골을 터트리며 아시안컵 3회 연속 4강 진출을 이끌었습니다.

호주 멜버른에서 정충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역시 손흥민이었습니다.

손흥민은 연장 전반 14분, 그림같은 헤딩 결승골을 터트렸습니다.

연장 후반 14분에는 강력한 슈팅으로 쐐기골을 넣었습니다.

A매치 열 경기 동안 침묵하던 손흥민은 결정적인 두 골로 4강행을 이끌었습니다.

심한 몸살을 앓았던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뒤 쥐가 날 만큼 강한 투혼을 발휘했습니다.

<인터뷰> 손흥민(선수) : "제가 팀에 도움이 됐나 싶을정도로 형들이 정말 잘해줘서 고맙고요, 4강에 올라가서 기쁩니다."

우리나라는 예상 외로 공격적으로 나온 상대에 고전했지만, 김진현의 선방 등으로 위기를 넘겼고 연장전에서 손흥민의 두 골로 승리했습니다.

두 골을 넣은 손흥민은 주연, 측면을 허문 김진수와 차두리는 멋진 조연이었습니다.

네 경기 연속 무실점을 이끈 곽태휘 등 수비수들의 집중력도 승리의 밑거름이 됐습니다.

안방같은 뜨거운 응원을 펼친 교민들도 승리를 뒷받침했습니다.

<인터뷰> 김진수(선수) : "쉽지않은 경기였는데 팀이 끝까지 포기하지않고 디펜스라인부터 잘 해준 것 같다."

4연승으로 4강에 오른 축구대표팀.

55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까지 준결승과 결승, 2승이 남았습니다.

우리나라는 이란과 이라크의 승자와 4강에서 만납니다.

한편 또 다른 8강전에서는 개최국 호주가 환상적인 오버헤드킥 등 두 골을 폭발시킨 케이힐의 활약으로 중국을 꺾고 4강에 올랐습니다.

멜버른에서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