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 안되는 진료 항목 많고 본인 부담 커 아쉬워”

입력 2015.01.26 (10:26) 수정 2015.01.26 (20:2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우리 국민들은 현행 건강보험 제도와 관련, 건강보험이 보장하지 않는 진료항목이 많고, 입원치료와 의약품에 대한 환자 본인의 부담이 큰 점을 가장 아쉬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보공단은 지난해 10월 18~26일 전국 16개 시도 1천500명의 건강보험 가입자와 피부양자를 대상으로 건강보험에 대한 인식과 필요성, 보장과 보험료의 적정성 등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조사결과, 응답자들은 보험적용이 되지 않는 비급여 진료가 많은 점과 입원혜택과 의약품 가격대비 보험혜택이 낮은 점, 의료기관의 부당청구 등을 건강보험이 중점 개선해야 할 사항으로 꼽았다.

이에 대해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은 "2000년대 후반부터 건강보험 보장강화 정책을 꾸준하게 펼쳤지만, 인구노령화와 소득수준 향상, 만성질환 증가 등 의료수요의 지속적 증가로 국민이 더 많은 건강보험 보장확대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건강보험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개인적, 가족적, 국민적 차원에서 10명 중 8명 이상이 수긍할 정도로 대부분 공감하는 것으로 나왔다.

'질병이나 부상이 발생하더라도 건강보험이 있어 안심된다'는 질문에 '그렇다' 54.9%, '매우 그렇다' 17.6% 등 72.5%가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건강보험제도가 있다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낀다'는 물음에 대해서도 61.5%가 긍정적으로 대답했다.

건강보험에 대한 만족도는 69.1점(100점 기준)으로 고소득, 고학력일수록, 대도시에 거주할수록 높았다.

69.1%는 현재 자신이 건강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10년후 건강상태에 대해서도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32.2%)이 나빠질 것(21.5%)이라는 응답보다 높았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건강보험 안되는 진료 항목 많고 본인 부담 커 아쉬워”
    • 입력 2015-01-26 10:26:09
    • 수정2015-01-26 20:29:42
    연합뉴스
우리 국민들은 현행 건강보험 제도와 관련, 건강보험이 보장하지 않는 진료항목이 많고, 입원치료와 의약품에 대한 환자 본인의 부담이 큰 점을 가장 아쉬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보공단은 지난해 10월 18~26일 전국 16개 시도 1천500명의 건강보험 가입자와 피부양자를 대상으로 건강보험에 대한 인식과 필요성, 보장과 보험료의 적정성 등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조사결과, 응답자들은 보험적용이 되지 않는 비급여 진료가 많은 점과 입원혜택과 의약품 가격대비 보험혜택이 낮은 점, 의료기관의 부당청구 등을 건강보험이 중점 개선해야 할 사항으로 꼽았다.

이에 대해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은 "2000년대 후반부터 건강보험 보장강화 정책을 꾸준하게 펼쳤지만, 인구노령화와 소득수준 향상, 만성질환 증가 등 의료수요의 지속적 증가로 국민이 더 많은 건강보험 보장확대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건강보험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개인적, 가족적, 국민적 차원에서 10명 중 8명 이상이 수긍할 정도로 대부분 공감하는 것으로 나왔다.

'질병이나 부상이 발생하더라도 건강보험이 있어 안심된다'는 질문에 '그렇다' 54.9%, '매우 그렇다' 17.6% 등 72.5%가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건강보험제도가 있다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낀다'는 물음에 대해서도 61.5%가 긍정적으로 대답했다.

건강보험에 대한 만족도는 69.1점(100점 기준)으로 고소득, 고학력일수록, 대도시에 거주할수록 높았다.

69.1%는 현재 자신이 건강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10년후 건강상태에 대해서도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32.2%)이 나빠질 것(21.5%)이라는 응답보다 높았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