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애인과 결별 이유는 여성 편력 탓”

입력 2015.01.26 (10: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이리나 샤크 페이스북]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의 간판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애인과 헤어진 이유는 그의 여성 편력 때문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일간지 뉴욕 포스트는 26일 "호날두가 5년간 교제한 러시아 출신 모델 이리나 샤크와 헤어진 이유는 그가 여기저기서 바람을 피우고 다녔다는 소문 때문"이라고 전했다.

호날두는 20일 AP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샤크와의 결별을 시인한 바 있다.

그는 결별 사유는 공개하지 않은 채 "이리나와의 관계, 내 사생활에 대한 주위의 억측을 끝내고자 이 사실을 밝히기로 했다"며 "이리나가 앞으로 행복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호날두와 샤크는 이달 중순에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발롱도르 시상식에 동행하지 않아 결별설이 불거졌다.

뉴욕포스트는 "두 사람이 헤어진 이유는 샤크가 호날두가 다른 여자들을 만나고 다녔다는 소문을 사실로 믿게 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신문은 "샤크는 호날두가 자신을 만나는 동안 다른 여성들과도 교제했다는 사실을 알게 돼 지난해 12월31일 결별을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4살 난 아들이 있지만 친모를 공개하지 않고 있는 호날두는 2012년 포르투갈 TV 방송국 리포터인 리타 페레이라와 염문설에 휩싸인 바 있다.

호날두와 페레이라는 당시 포르투갈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만나 몇 시간을 함께 보냈다는 소문이 났으며 주위에서는 두 사람이 잠자리를 함께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또 2013년에는 브라질 모델 안드레사 유라츠와의 만남이 불거졌다.

유라츠는 브라질에서 해마다 엉덩이가 예쁜 여성을 뽑는 대회인 '미스 붐붐'에서 2위를 차지한 여성으로 스페인 마드리드의 한 호텔에서 호날두와 시간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호날두는 이런 소문에 대해 부인했었다.

또 지난해 7월에는 샤크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영화 촬영을 하고 있을 당시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한 클럽에서 여성들과 함께 파티를 즐기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는 것이다.

이 신문은 "샤크가 최근 호날두 어머니의 60번째 생일잔치에 불참해 헤어지게 됐다는 소문이 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뉴욕포스트는 샤크 측 관계자의 말을 빌려 "샤크는 호날두와 사귀는 동안 호날두의 가족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며 "이런 소문은 헤어진 이유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 잘못된 내용일 뿐"이라고 밝혔다.

이 신문은 그러나 "호날두가 바람을 피워 헤어지게 됐다는 내용을 양쪽에 확인하려 했지만 대답을 듣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호날두, 애인과 결별 이유는 여성 편력 탓”
    • 입력 2015-01-26 10:44:59
    연합뉴스
[사진 출처=이리나 샤크 페이스북]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의 간판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애인과 헤어진 이유는 그의 여성 편력 때문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일간지 뉴욕 포스트는 26일 "호날두가 5년간 교제한 러시아 출신 모델 이리나 샤크와 헤어진 이유는 그가 여기저기서 바람을 피우고 다녔다는 소문 때문"이라고 전했다. 호날두는 20일 AP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샤크와의 결별을 시인한 바 있다. 그는 결별 사유는 공개하지 않은 채 "이리나와의 관계, 내 사생활에 대한 주위의 억측을 끝내고자 이 사실을 밝히기로 했다"며 "이리나가 앞으로 행복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호날두와 샤크는 이달 중순에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발롱도르 시상식에 동행하지 않아 결별설이 불거졌다. 뉴욕포스트는 "두 사람이 헤어진 이유는 샤크가 호날두가 다른 여자들을 만나고 다녔다는 소문을 사실로 믿게 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신문은 "샤크는 호날두가 자신을 만나는 동안 다른 여성들과도 교제했다는 사실을 알게 돼 지난해 12월31일 결별을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4살 난 아들이 있지만 친모를 공개하지 않고 있는 호날두는 2012년 포르투갈 TV 방송국 리포터인 리타 페레이라와 염문설에 휩싸인 바 있다. 호날두와 페레이라는 당시 포르투갈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만나 몇 시간을 함께 보냈다는 소문이 났으며 주위에서는 두 사람이 잠자리를 함께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또 2013년에는 브라질 모델 안드레사 유라츠와의 만남이 불거졌다. 유라츠는 브라질에서 해마다 엉덩이가 예쁜 여성을 뽑는 대회인 '미스 붐붐'에서 2위를 차지한 여성으로 스페인 마드리드의 한 호텔에서 호날두와 시간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호날두는 이런 소문에 대해 부인했었다. 또 지난해 7월에는 샤크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영화 촬영을 하고 있을 당시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한 클럽에서 여성들과 함께 파티를 즐기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는 것이다. 이 신문은 "샤크가 최근 호날두 어머니의 60번째 생일잔치에 불참해 헤어지게 됐다는 소문이 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뉴욕포스트는 샤크 측 관계자의 말을 빌려 "샤크는 호날두와 사귀는 동안 호날두의 가족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며 "이런 소문은 헤어진 이유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 잘못된 내용일 뿐"이라고 밝혔다. 이 신문은 그러나 "호날두가 바람을 피워 헤어지게 됐다는 내용을 양쪽에 확인하려 했지만 대답을 듣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