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아파트 ‘옹벽 붕괴’ 밤샘 복구…주민들 발동동

입력 2015.02.06 (07:00) 수정 2015.02.06 (09:0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어제 옹벽이 무너져 내린 광주광역시의 한 아파트 바로 옆 도로에서는 추가 붕괴를 막기 위한 복구 작업이 밤새도록 이어졌습니다.

임시 거처로 대피한 주민들은 불안감 속에 밤을 지새웠습니다.

보도에 이한글 기자입니다.

<리포트>

흙더미에 묻힌 차량을 굴삭기를 이용해 끌어냅니다.

중장비를 동원해 꺼낸 피해 차량은 곳곳이 부서져 있습니다.

구청과 소방당국은 굴삭기와 덤프 트럭 등 장비 20여 대를 동원해 밤샘 복구 작업을 벌였습니다.

<인터뷰> 김행모(소방경/광주 남부소방서 예방홍보담당) : "지금 일부 눈에 보이는 차량들 위주로 혹시나 모를 인명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에 그 차량들은 눈에 보이는 것대로 지금 꺼내고 있는 중입니다."

추가 붕괴를 우려해 주민들이 집을 비운 옹벽 바로 옆 아파트는 대부분 불이 꺼져 있습니다.

옷가지와 생필품만 챙겨 나온 주민 490여 명은 인근 친척집이나 찜질방 등에서 밤을 지새웠습니다.

몸을 뉘여보지만 불안감 속에 잠이 들지 못합니다.

<녹취> 대피 주민 : "전기도 잘못될까 걱정되고, 가스도 걱정되고, 새벽에 (토사가) 흘러내렸던 것처럼 한 번 더 흘러내려서 1층이라도 덮치면 어떡할까."

광주시는 오늘도 추가 붕괴를 막기 위해 급경사지를 깎아 내는 등 복구작업을 계속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한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광주 아파트 ‘옹벽 붕괴’ 밤샘 복구…주민들 발동동
    • 입력 2015-02-06 07:05:37
    • 수정2015-02-06 09:07:2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어제 옹벽이 무너져 내린 광주광역시의 한 아파트 바로 옆 도로에서는 추가 붕괴를 막기 위한 복구 작업이 밤새도록 이어졌습니다.

임시 거처로 대피한 주민들은 불안감 속에 밤을 지새웠습니다.

보도에 이한글 기자입니다.

<리포트>

흙더미에 묻힌 차량을 굴삭기를 이용해 끌어냅니다.

중장비를 동원해 꺼낸 피해 차량은 곳곳이 부서져 있습니다.

구청과 소방당국은 굴삭기와 덤프 트럭 등 장비 20여 대를 동원해 밤샘 복구 작업을 벌였습니다.

<인터뷰> 김행모(소방경/광주 남부소방서 예방홍보담당) : "지금 일부 눈에 보이는 차량들 위주로 혹시나 모를 인명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에 그 차량들은 눈에 보이는 것대로 지금 꺼내고 있는 중입니다."

추가 붕괴를 우려해 주민들이 집을 비운 옹벽 바로 옆 아파트는 대부분 불이 꺼져 있습니다.

옷가지와 생필품만 챙겨 나온 주민 490여 명은 인근 친척집이나 찜질방 등에서 밤을 지새웠습니다.

몸을 뉘여보지만 불안감 속에 잠이 들지 못합니다.

<녹취> 대피 주민 : "전기도 잘못될까 걱정되고, 가스도 걱정되고, 새벽에 (토사가) 흘러내렸던 것처럼 한 번 더 흘러내려서 1층이라도 덮치면 어떡할까."

광주시는 오늘도 추가 붕괴를 막기 위해 급경사지를 깎아 내는 등 복구작업을 계속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한글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