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실전 모드…개막식 총감독은?

입력 2015.02.06 (13:55) 수정 2015.02.06 (13:5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3년 앞으로 다가온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동계올림픽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평창 대회 조직위원회가 실전 태세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곽영진 평창조직위 기획행정부위원장 겸 사무총장은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 2월 테스트이벤트를 열어야 하기 때문에 실제 준비 기간은 1년밖에 남지 않았다"며 "모든 역량을 결집해 현장감 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완전히 올림픽 모드로 간다"고 강조했다.

그는 장애인동계올림픽 준비를 위해 지난 4∼5일 리뷰 행사를 열고 이동, 숙식 등 접근성에 대한 최종 매뉴얼을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2018년 2월 9일부터 17일간, 장애인동계올림픽은 같은 해 3월 9일부터 10일간 열린다.

조직위는 오는 9일 강원도 평창에서 'G(Game)- 3년, 미리 가 보는 평창' 행사를 열어 이번 대회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기원할 예정이다.

이 행사에는 조양호 평창조직위원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김정행 대한체육회장, 김성일 대한장애인체육회장 등 대회·정부·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이날 오후에는 실제 개막식이 열리는 강원도 대관령 고원 전지훈련장에서 '미니 올림픽 개회식'도 연다.

이 자리에서는 한국 남자 스피드 스케이팅의 '살아있는 전설' 이규혁이 평창 대회 홍보대사로 위촉된다.

15살에 태극마크를 달고 23년간 국가대표로 활약한 이규혁은 동계올림픽 6회 연속 출전이라는 대기록을 작성하고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했다.

그는 2007년 평창 대회 유치 당시 홍보대사를 역임했고, 2013년부터 조직위 선수전문위원으로 활동하며 평창대회와 인연을 이어왔다.

메이저리거 추신수, 발레리나 강수진, 작가 이외수, 권병하 전 세계한인무역협회장, 현악 앙상블 세종솔로이스츠, 피겨 스케이팅 선수 김연아에 이은 7번째 평창 대회 홍보대사다.

한편, 황준석 조직위 문화국장은 개막식을 연출할 총감독을 D-1천일인 오는 5월 16일에 발표하는 것을 목표로 선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 국장은 "한국과 강원도, 세계의 호흡을 모두 소개할 수 있으면서 공연과 첨단 기술을 아우르고, 글로벌 마인드와 경험을 가진 사람을 찾아보고 있다"며 "이미 검증된 분은 물론 '숨은 진주'를 발굴할 수 있도록 공모전을 펼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감독 선정은 공개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총감독을 뽑는 것도 하나의 이벤트가 되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평창올림픽, 실전 모드…개막식 총감독은?
    • 입력 2015-02-06 13:55:22
    • 수정2015-02-06 13:57:15
    연합뉴스
3년 앞으로 다가온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동계올림픽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평창 대회 조직위원회가 실전 태세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곽영진 평창조직위 기획행정부위원장 겸 사무총장은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 2월 테스트이벤트를 열어야 하기 때문에 실제 준비 기간은 1년밖에 남지 않았다"며 "모든 역량을 결집해 현장감 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완전히 올림픽 모드로 간다"고 강조했다.

그는 장애인동계올림픽 준비를 위해 지난 4∼5일 리뷰 행사를 열고 이동, 숙식 등 접근성에 대한 최종 매뉴얼을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2018년 2월 9일부터 17일간, 장애인동계올림픽은 같은 해 3월 9일부터 10일간 열린다.

조직위는 오는 9일 강원도 평창에서 'G(Game)- 3년, 미리 가 보는 평창' 행사를 열어 이번 대회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기원할 예정이다.

이 행사에는 조양호 평창조직위원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김정행 대한체육회장, 김성일 대한장애인체육회장 등 대회·정부·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이날 오후에는 실제 개막식이 열리는 강원도 대관령 고원 전지훈련장에서 '미니 올림픽 개회식'도 연다.

이 자리에서는 한국 남자 스피드 스케이팅의 '살아있는 전설' 이규혁이 평창 대회 홍보대사로 위촉된다.

15살에 태극마크를 달고 23년간 국가대표로 활약한 이규혁은 동계올림픽 6회 연속 출전이라는 대기록을 작성하고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했다.

그는 2007년 평창 대회 유치 당시 홍보대사를 역임했고, 2013년부터 조직위 선수전문위원으로 활동하며 평창대회와 인연을 이어왔다.

메이저리거 추신수, 발레리나 강수진, 작가 이외수, 권병하 전 세계한인무역협회장, 현악 앙상블 세종솔로이스츠, 피겨 스케이팅 선수 김연아에 이은 7번째 평창 대회 홍보대사다.

한편, 황준석 조직위 문화국장은 개막식을 연출할 총감독을 D-1천일인 오는 5월 16일에 발표하는 것을 목표로 선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 국장은 "한국과 강원도, 세계의 호흡을 모두 소개할 수 있으면서 공연과 첨단 기술을 아우르고, 글로벌 마인드와 경험을 가진 사람을 찾아보고 있다"며 "이미 검증된 분은 물론 '숨은 진주'를 발굴할 수 있도록 공모전을 펼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감독 선정은 공개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총감독을 뽑는 것도 하나의 이벤트가 되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