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철금속 가공업체서 근로자 질식사

입력 2015.03.02 (00:4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 저녁 7시40분쯤 울산시 남구 한 비철금속 가공업체에서 43살 서 모씨가 공장 열교환기 옆에 쓰러져 있는 것을 회사 관계자가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습니다.

경찰은 서씨가 열교환기에 용접작업을 마치고 안을 들여다 보다 용접 작업 전에 주입한 아르곤 가스에 질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비철금속 가공업체서 근로자 질식사
    • 입력 2015-03-02 00:49:37
    사회
오늘 저녁 7시40분쯤 울산시 남구 한 비철금속 가공업체에서 43살 서 모씨가 공장 열교환기 옆에 쓰러져 있는 것을 회사 관계자가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습니다. 경찰은 서씨가 열교환기에 용접작업을 마치고 안을 들여다 보다 용접 작업 전에 주입한 아르곤 가스에 질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