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 강화 위한 ‘공무원 메신저’ 외면…왜?

입력 2015.03.10 (09:54) 수정 2015.03.10 (10:1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정부가 정보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공무원들만 쓸 수 있는 메신저를 개발했습니다.

그런데, 설치가 복잡한데다 일부 스마트폰에선 아예 사용하지 못해 공무원들로부터 외면받고 있습니다.

박병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공무원들끼리 쓰는 휴대전화용 메신저 '바로톡'입니다.

행정자치부가 개발해 지난 연말부터 충남도청과 서울시, 등 6개 기관이 시범 운영 중입니다.

하지만 설치부터 문제입니다.

<녹취> "(충남도청 공무원 바로톡 설치하셨어요?) 설치는 못 했고요. 설치하려다가 두 번이나 인증에 실패해서요"

바로톡을 설치하려면 어떤 과정을 거쳐야 하는지 직접 한번 설치해 보겠습니다.

정부 사이트에서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은 뒤, 컴퓨터에서 인증서를 내려받는 등 앱 하나를 설치하는데 5가지 복잡한 절차를 거칩니다.

<녹취> "(과정이 어때요?) 혼자서는 잘…."

아이폰용은 개발이 안 돼 안드로이드폰 이용자와 서로 대화가 안 됩니다.

<녹취> 박 00(충남도청 공무원) : "하려면 다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줘야지. 얘기를 하고 싶어도 다른 사람이 가입이 안된 상태이기 때문에..."

사정이 이렇다 보니 시범대상 공무원 9천8백여 명 가운데 바로톡을 설치한 사람은 35% 수준.

행정자치부는 오는 6월부터 바로톡을 전 부처로 확대한다는 계획이지만 우려의 목소리가 큽니다.

<인터뷰> 이상선 : "정책의 실패는 곧 예산 낭비로 이어지는데, 빨리 이런 잘못된 정책은 접는 것이 맞고요."

바로톡 개발에 들어간 비용은 1억 6천만 원, 행자부는 아이폰용 바로톡 개발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보안 강화 위한 ‘공무원 메신저’ 외면…왜?
    • 입력 2015-03-10 09:59:43
    • 수정2015-03-10 10:14:07
    930뉴스
<앵커 멘트>

정부가 정보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공무원들만 쓸 수 있는 메신저를 개발했습니다.

그런데, 설치가 복잡한데다 일부 스마트폰에선 아예 사용하지 못해 공무원들로부터 외면받고 있습니다.

박병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공무원들끼리 쓰는 휴대전화용 메신저 '바로톡'입니다.

행정자치부가 개발해 지난 연말부터 충남도청과 서울시, 등 6개 기관이 시범 운영 중입니다.

하지만 설치부터 문제입니다.

<녹취> "(충남도청 공무원 바로톡 설치하셨어요?) 설치는 못 했고요. 설치하려다가 두 번이나 인증에 실패해서요"

바로톡을 설치하려면 어떤 과정을 거쳐야 하는지 직접 한번 설치해 보겠습니다.

정부 사이트에서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은 뒤, 컴퓨터에서 인증서를 내려받는 등 앱 하나를 설치하는데 5가지 복잡한 절차를 거칩니다.

<녹취> "(과정이 어때요?) 혼자서는 잘…."

아이폰용은 개발이 안 돼 안드로이드폰 이용자와 서로 대화가 안 됩니다.

<녹취> 박 00(충남도청 공무원) : "하려면 다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줘야지. 얘기를 하고 싶어도 다른 사람이 가입이 안된 상태이기 때문에..."

사정이 이렇다 보니 시범대상 공무원 9천8백여 명 가운데 바로톡을 설치한 사람은 35% 수준.

행정자치부는 오는 6월부터 바로톡을 전 부처로 확대한다는 계획이지만 우려의 목소리가 큽니다.

<인터뷰> 이상선 : "정책의 실패는 곧 예산 낭비로 이어지는데, 빨리 이런 잘못된 정책은 접는 것이 맞고요."

바로톡 개발에 들어간 비용은 1억 6천만 원, 행자부는 아이폰용 바로톡 개발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