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중노동 등 남성 불임의 위험 요인”

입력 2015.03.10 (19:4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고혈압, 여러가지 약 복용, 중노동이 남성 불임의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퍼드 대학 의과대학 남성생식의학실장 마이클 아이젠버그 박사가 피임하지 않는 남성 456명(평균연령 32세)을 대상으로 직업, 건강, 생활습관, 정자의 질을 조사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9일 보도했다.

고혈압 진단을 받은 남성은 21%가 정자의 질이 낮았다. 혈압이 정상인 남성은 17%였다.

혈중 콜레스테롤이 높은 고지혈증, 당뇨병은 정자의 질과 연관이 없었다.

육체적으로 힘든 일을 하는 남성은 13%가 정자의 수가 부족했다. 몸을 많이 움직이지 않고 일을 하는 남성은 6%가 정자의 수가 모자랐다.

이밖에 복용하는 약이 많은 사람일수록 정자의 질이 떨어진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약을 2가지 이상 복용하는 남성은 15%가 정자의 수가 3천900만마리 이하였다. 이에 비해 복용하는 약이 없는 남성은 정자의 수가 3천900만마리 이하인 경우가 7%에 그쳤다.

그러나 직장과 관련한 소음이나 열(heat) 노출 또는 장시간 앉아있는 것은 정자의 질과는 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자의 질은 정자의 수, 모양, 운동능력(motility)에 의해 결정된다. 정상적인 정자의 수는 4천만~3억마리이다.

이 연구결과는 '임신과 불임'(Fertility and Sterility) 온라인판(3월9일자)에 실렸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고혈압·중노동 등 남성 불임의 위험 요인”
    • 입력 2015-03-10 19:46:07
    연합뉴스
고혈압, 여러가지 약 복용, 중노동이 남성 불임의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퍼드 대학 의과대학 남성생식의학실장 마이클 아이젠버그 박사가 피임하지 않는 남성 456명(평균연령 32세)을 대상으로 직업, 건강, 생활습관, 정자의 질을 조사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9일 보도했다. 고혈압 진단을 받은 남성은 21%가 정자의 질이 낮았다. 혈압이 정상인 남성은 17%였다. 혈중 콜레스테롤이 높은 고지혈증, 당뇨병은 정자의 질과 연관이 없었다. 육체적으로 힘든 일을 하는 남성은 13%가 정자의 수가 부족했다. 몸을 많이 움직이지 않고 일을 하는 남성은 6%가 정자의 수가 모자랐다. 이밖에 복용하는 약이 많은 사람일수록 정자의 질이 떨어진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약을 2가지 이상 복용하는 남성은 15%가 정자의 수가 3천900만마리 이하였다. 이에 비해 복용하는 약이 없는 남성은 정자의 수가 3천900만마리 이하인 경우가 7%에 그쳤다. 그러나 직장과 관련한 소음이나 열(heat) 노출 또는 장시간 앉아있는 것은 정자의 질과는 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자의 질은 정자의 수, 모양, 운동능력(motility)에 의해 결정된다. 정상적인 정자의 수는 4천만~3억마리이다. 이 연구결과는 '임신과 불임'(Fertility and Sterility) 온라인판(3월9일자)에 실렸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