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광장2부 헤드라인]

입력 2015.03.13 (06:57) 수정 2015.03.13 (08:1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사업비 뻥튀기' 사전 협약…영장 청구

무기 사업비를 부풀린 혐의를 받고 있는 이규태 회장이 권모 전 SK C&C 상무와 사전에 협약서까지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어젯밤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산불 현장 시신 발견…원룸 불 2명 숨져

울산의 산불 현장에서 불에 탄 차량과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 차량에 지른 불이 산불로 번진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에선 원룸 화재로 대학생 2명이 숨졌습니다.

"'사드' 논의 비공개"…미군, 부지 조사 인정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국 배치와 관련해 한미 양국이 비공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한 미군은 부지 조사 사실은 인정했습니다.

러시아 쇼핑몰 화재…30여 명 사망·실종

러시아의 한 대형 쇼핑몰에서 불이 나 5명이 숨지고 25명이 실종됐습니다.

남부 오후까지 비…주말 '평년 기온'

중부는 오전까지, 남부 지방은 오후까지 비가 내리겠습니다. 주말엔 평년 기온을 되찾아 활동에 무리가 없겠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뉴스광장2부 헤드라인]
    • 입력 2015-03-13 06:59:41
    • 수정2015-03-13 08:16:16
    뉴스광장
'사업비 뻥튀기' 사전 협약…영장 청구

무기 사업비를 부풀린 혐의를 받고 있는 이규태 회장이 권모 전 SK C&C 상무와 사전에 협약서까지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어젯밤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산불 현장 시신 발견…원룸 불 2명 숨져

울산의 산불 현장에서 불에 탄 차량과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 차량에 지른 불이 산불로 번진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에선 원룸 화재로 대학생 2명이 숨졌습니다.

"'사드' 논의 비공개"…미군, 부지 조사 인정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국 배치와 관련해 한미 양국이 비공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한 미군은 부지 조사 사실은 인정했습니다.

러시아 쇼핑몰 화재…30여 명 사망·실종

러시아의 한 대형 쇼핑몰에서 불이 나 5명이 숨지고 25명이 실종됐습니다.

남부 오후까지 비…주말 '평년 기온'

중부는 오전까지, 남부 지방은 오후까지 비가 내리겠습니다. 주말엔 평년 기온을 되찾아 활동에 무리가 없겠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