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기업 압수수색 계속…성공불 융자금 횡령 수사

입력 2015.03.19 (01:00) 수정 2015.03.19 (16:4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 자원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경남기업의 '성공불 융자금' 횡령 혐의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서울 중앙지검 특수 1부는 어제 시작한 경남기업 본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오늘도 일부 계속하는 한편 경남기업 실무자 등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경남기업은 러시아 캄차카 반도 유전탐사 사업 등 여러 건의 해외 자원개발 사업에 참여하면서 330억 원의 성공불 융자금을 석유공사를 통해 정부로부터 지원받았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사업이 실패하면서 지금까지 갚은 융자금은 200만 원에 불과한데, 검찰은 이 과정에서 경남기업 경영진이 해당 융자금을 가족 계좌로 빼돌리거나 다른 용도로 사용한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성공불 융자금 제도는 자원개발처럼 위험도가 높은 사업의 위험을 정부가 나눠 부담해준다는 차원에서 사업이 실패할 경우 정부가 빌려준 융자금 전액을 감면해주는 제도입니다.

검찰은 실무자 소환과 압수물 분석이 일단락되는 대로 경남기업 경영진 등 핵심 관련자를 소환한다는 방침입니다.

경남기업 회장은 이명박 정부 출범 당시 인수위에 참여했던 성완종 전 새누리당 의원입니다.

하지만 검찰은 성공불 융자금 자체가 불법인 것은 아니고 수사 대상을 무한정 확대할 수는 없는 만큼 일단은 경남기업 수사에 집중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경남기업 압수수색 계속…성공불 융자금 횡령 수사
    • 입력 2015-03-19 01:00:46
    • 수정2015-03-19 16:45:23
    사회
해외 자원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경남기업의 '성공불 융자금' 횡령 혐의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서울 중앙지검 특수 1부는 어제 시작한 경남기업 본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오늘도 일부 계속하는 한편 경남기업 실무자 등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경남기업은 러시아 캄차카 반도 유전탐사 사업 등 여러 건의 해외 자원개발 사업에 참여하면서 330억 원의 성공불 융자금을 석유공사를 통해 정부로부터 지원받았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사업이 실패하면서 지금까지 갚은 융자금은 200만 원에 불과한데, 검찰은 이 과정에서 경남기업 경영진이 해당 융자금을 가족 계좌로 빼돌리거나 다른 용도로 사용한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성공불 융자금 제도는 자원개발처럼 위험도가 높은 사업의 위험을 정부가 나눠 부담해준다는 차원에서 사업이 실패할 경우 정부가 빌려준 융자금 전액을 감면해주는 제도입니다.

검찰은 실무자 소환과 압수물 분석이 일단락되는 대로 경남기업 경영진 등 핵심 관련자를 소환한다는 방침입니다.

경남기업 회장은 이명박 정부 출범 당시 인수위에 참여했던 성완종 전 새누리당 의원입니다.

하지만 검찰은 성공불 융자금 자체가 불법인 것은 아니고 수사 대상을 무한정 확대할 수는 없는 만큼 일단은 경남기업 수사에 집중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