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등록·불법 야영시설 ‘폐쇄’…안전 기준 강화

입력 2015.03.24 (21:01) 수정 2015.03.24 (21:3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인천 야영장 화재 참사를 계기로 정부·여당이 엄격한 안전기준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전국의 야영장 1,800여 곳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미등록시설이나 불법 야영시설을 폐쇄하고, 관리기준도 한층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첫소식 김지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천 대공원안에 있는 한 야영장입니다.

긴급 시설 점검에 나선 시청과 소방서 직원들이 누전 위험을 잇따라 지적합니다.

<녹취> "콘센트에서 열화가 나서 화재가 날 수 있다는 거죠. 보호할 수 있는 범위내에서 교체하시는 걸로..."

이 야영장은 등록을 하지않은채 영업해왔습니다.

<녹취> 야영장 관계자(음성변조) : "등록을 하려고 준비중에 있었고요. 원래 어제 오늘 서류를 갖고 들어가서 등록 신청할 예정이었습니다."

인천 강화의 또 다른 야영장.

최근 사고가 난 글램핑용 텐트가 설치돼 있지만 소방 설비는 부실합니다.

이곳 역시 미등록 시설입니다.

<녹취> 글램핑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소방시설이요? 특별한 기준은 없다고 하는데 우리 나름대로 해가지고..."

야영장은 전국적으로 1800여 곳에 이르지만 등록된 야영장은 100여 곳에 불과해 대부분의 야영장 시설이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있습니다.

정부와 새누리당은 오늘 긴급 당정회의를 열어 미등록 야영 시설을 폐쇄하고 다른 업종으로 바꾸도록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등록된 시설도 권고 사항인 안전 기준을 강제 사항으로 바꾸고, 직원과 입장객의 안전 교육을 의무화하기로 했습니다.

당정은 장기적으로는 호텔 등급처럼 야영장에도 안전과 위생 등급을 매기는 인증 제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미등록·불법 야영시설 ‘폐쇄’…안전 기준 강화
    • 입력 2015-03-24 21:03:53
    • 수정2015-03-24 21:39:23
    뉴스 9
<앵커 멘트>

인천 야영장 화재 참사를 계기로 정부·여당이 엄격한 안전기준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전국의 야영장 1,800여 곳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미등록시설이나 불법 야영시설을 폐쇄하고, 관리기준도 한층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첫소식 김지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천 대공원안에 있는 한 야영장입니다.

긴급 시설 점검에 나선 시청과 소방서 직원들이 누전 위험을 잇따라 지적합니다.

<녹취> "콘센트에서 열화가 나서 화재가 날 수 있다는 거죠. 보호할 수 있는 범위내에서 교체하시는 걸로..."

이 야영장은 등록을 하지않은채 영업해왔습니다.

<녹취> 야영장 관계자(음성변조) : "등록을 하려고 준비중에 있었고요. 원래 어제 오늘 서류를 갖고 들어가서 등록 신청할 예정이었습니다."

인천 강화의 또 다른 야영장.

최근 사고가 난 글램핑용 텐트가 설치돼 있지만 소방 설비는 부실합니다.

이곳 역시 미등록 시설입니다.

<녹취> 글램핑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소방시설이요? 특별한 기준은 없다고 하는데 우리 나름대로 해가지고..."

야영장은 전국적으로 1800여 곳에 이르지만 등록된 야영장은 100여 곳에 불과해 대부분의 야영장 시설이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있습니다.

정부와 새누리당은 오늘 긴급 당정회의를 열어 미등록 야영 시설을 폐쇄하고 다른 업종으로 바꾸도록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등록된 시설도 권고 사항인 안전 기준을 강제 사항으로 바꾸고, 직원과 입장객의 안전 교육을 의무화하기로 했습니다.

당정은 장기적으로는 호텔 등급처럼 야영장에도 안전과 위생 등급을 매기는 인증 제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