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나 딸 친구 OOO야”…알고보니 식품사기 전화

입력 2015.04.24 (06:5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건강기능 식품의 효능을 허위로 꾸며내 노인들에게 팔아 돈을 챙긴 일당이 무더기로 붙잡혔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노인들을 상대로 건강기능 식품 사기행각을 벌인 M사 등 3개 식품회사를 적발해 M사 대표 정모(62)씨 등 31명을 건강기능 식품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서울이나 인천 등지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최근 1년 간 1천600여명의 노인들에게 식이유황(MSM) 성분이 든 건강기능 식품이 관절염 등 모든 병에 효험이 있는 것처럼 속여 총 5억8천만원 어치의 제품을 판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회사의 홍보팀 직원들은 유명 제약회사 직원으로 신분을 속이고 제품 무료 체험을 빌미로 노인들에게 접근해 신상 정보를 파악해 냈다.

이 정보를 넘겨받은 영업팀 직원들은 노인들에게 전화를 걸어 "어머니, 아버지, 나 딸 친구 OOO야"라며 마치 자식들의 친구인 양 행세하며 약의 효능을 광고하며 판매를 유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노인들에게 MSM 약품을 먹었더니 10여년 앓은 퇴행성 관절염이 사라졌다, 척추 디스크가 나았다는 등의 허위 사례를 담은 광고책자를 만들어 판매에 활용했으며, 직접 노인들의 야유회에 따라가 건강기능 식품을 팔기도 했다.

경찰은 "이들은 공급업체로부터 4만원 가량에 건강기능 식품을 사 4배 이상 비싼 19만8천원에 팔았다"며 "이들이 판매한 건강기능 식품을 먹은 일부 노인들이 복통에 시달리는 등 추가적인 피해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비슷한 범행을 저지르는 업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어머니, 나 딸 친구 OOO야”…알고보니 식품사기 전화
    • 입력 2015-04-24 06:53:48
    연합뉴스
건강기능 식품의 효능을 허위로 꾸며내 노인들에게 팔아 돈을 챙긴 일당이 무더기로 붙잡혔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노인들을 상대로 건강기능 식품 사기행각을 벌인 M사 등 3개 식품회사를 적발해 M사 대표 정모(62)씨 등 31명을 건강기능 식품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서울이나 인천 등지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최근 1년 간 1천600여명의 노인들에게 식이유황(MSM) 성분이 든 건강기능 식품이 관절염 등 모든 병에 효험이 있는 것처럼 속여 총 5억8천만원 어치의 제품을 판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회사의 홍보팀 직원들은 유명 제약회사 직원으로 신분을 속이고 제품 무료 체험을 빌미로 노인들에게 접근해 신상 정보를 파악해 냈다. 이 정보를 넘겨받은 영업팀 직원들은 노인들에게 전화를 걸어 "어머니, 아버지, 나 딸 친구 OOO야"라며 마치 자식들의 친구인 양 행세하며 약의 효능을 광고하며 판매를 유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노인들에게 MSM 약품을 먹었더니 10여년 앓은 퇴행성 관절염이 사라졌다, 척추 디스크가 나았다는 등의 허위 사례를 담은 광고책자를 만들어 판매에 활용했으며, 직접 노인들의 야유회에 따라가 건강기능 식품을 팔기도 했다. 경찰은 "이들은 공급업체로부터 4만원 가량에 건강기능 식품을 사 4배 이상 비싼 19만8천원에 팔았다"며 "이들이 판매한 건강기능 식품을 먹은 일부 노인들이 복통에 시달리는 등 추가적인 피해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비슷한 범행을 저지르는 업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