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 덕보는 파키스탄 경제…외환보유액 1년 만에 4배

입력 2015.05.07 (16:2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탈레반 무장반군과 격전을 치르는 파키스탄이 경제에서는 저유가 혜택을 보고 있습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오늘 파키스탄 중앙은행 총재 아슈라프 와트라와 인터뷰를 통해 탈레반의 지속적인 위협에도 파키스탄 경제에는 희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최근 국제통화기금은 파키스탄이 2013년에 처한 재정 위기 상황에서 벗어나 외환보유액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파키스탄의 외환보유액 유동 자산은 지난해보다 4배 증가한 125억 달러로, 저유가 영향을 크게 받았다는 분석입니다.

파키스탄 중앙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 파키스탄의 원유 도입 비용은 97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12억 달러보다 대폭 낮아졌습니다.

유가 하락은 또 오는 6월까지 재정 적자 규모를 국내총생산의 5% 수준으로 억제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유가 덕보는 파키스탄 경제…외환보유액 1년 만에 4배
    • 입력 2015-05-07 16:27:17
    국제
탈레반 무장반군과 격전을 치르는 파키스탄이 경제에서는 저유가 혜택을 보고 있습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오늘 파키스탄 중앙은행 총재 아슈라프 와트라와 인터뷰를 통해 탈레반의 지속적인 위협에도 파키스탄 경제에는 희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최근 국제통화기금은 파키스탄이 2013년에 처한 재정 위기 상황에서 벗어나 외환보유액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파키스탄의 외환보유액 유동 자산은 지난해보다 4배 증가한 125억 달러로, 저유가 영향을 크게 받았다는 분석입니다. 파키스탄 중앙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 파키스탄의 원유 도입 비용은 97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12억 달러보다 대폭 낮아졌습니다. 유가 하락은 또 오는 6월까지 재정 적자 규모를 국내총생산의 5% 수준으로 억제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