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24 팝팝] 미국, 2차 대전 약탈 독일 미술품 반환

입력 2015.05.07 (18:16) 수정 2015.05.07 (20:0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전세계 다양한 소식을 전하는 <글로벌 팝팝> 입니다.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에서 미국으로 간 미술품 5점이 70년 만에 반환됐습니다.

<리포트>

이번에 반환된 작품은.... '영국왕 찰스 1세의 초상화' 모사본과 영국 빅토리아 여왕이 맏딸을 안고 있는 인물화를 비롯해 총 다섯 작품입니다.

2차 대전이 끝날 무렵 독일에 들어온 미군 장교들이 은밀히 빼돌리거나, 헐값에 사들인 예술품인데요.

독일의 거장, 프랜스 프란켄의 회화 등 그림 3점은 작품당 2만5천 달러에서 5만 달러에 거래될 것으로 추정됩니다.

뉴욕타임스는 '이처럼 미군의 짐 속에 숨겨져 대서양을 건넌 예술품이 수천 점에 달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글로벌24 팝팝] 미국, 2차 대전 약탈 독일 미술품 반환
    • 입력 2015-05-07 19:25:59
    • 수정2015-05-07 20:07:51
    글로벌24
<앵커 멘트>

전세계 다양한 소식을 전하는 <글로벌 팝팝> 입니다.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에서 미국으로 간 미술품 5점이 70년 만에 반환됐습니다.

<리포트>

이번에 반환된 작품은.... '영국왕 찰스 1세의 초상화' 모사본과 영국 빅토리아 여왕이 맏딸을 안고 있는 인물화를 비롯해 총 다섯 작품입니다.

2차 대전이 끝날 무렵 독일에 들어온 미군 장교들이 은밀히 빼돌리거나, 헐값에 사들인 예술품인데요.

독일의 거장, 프랜스 프란켄의 회화 등 그림 3점은 작품당 2만5천 달러에서 5만 달러에 거래될 것으로 추정됩니다.

뉴욕타임스는 '이처럼 미군의 짐 속에 숨겨져 대서양을 건넌 예술품이 수천 점에 달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