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보기’ 김세영, 깔끔한 플레이로 6위 출발

입력 2015.06.05 (08:3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김세영(22·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매뉴라이프 LPGA 파이낸셜 클래식 첫날 보기 없는 플레이로 공동 6위에 올랐다.

김세영은 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케임브리지 휘슬베어골프장(파72·6천613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김세영은 공동 선두를 2타 차로 쫓으며 올 시즌 LPGA 투어 선수들 가운데 첫 3승 고지를 밟기 위한 힘찬 출발을 했다.

지난 주 숍라이트클래식에서 우승한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 브리트니 랑(미국) 등이 김세영과 공동 6위에 자리했다.

공동 선두는 9언더파 63타를 친 샤이엔 우즈(미국), 크리스티 커(미국), P.K 콩크라판(태국)이다.

우즈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의 조카로 김세영과 함께 지난해 퀄리파잉스쿨을 통과, 올 시즌 LPGA 투어 출전권을 획득했다. 우즈는 이글 1개와 버디 8개, 보기 1개를 적어냈다.

커와 콩크라판은 나란히 버디 10개에 보기 1개를 곁들이며 선두로 올라섰다.

최나연(28·SK텔레콤), 김효주(20·롯데), 이일희(27·볼빅)는 모두 버디만 6개 잡아내며 6언더파 66타를 기록해 공동 11위를 차지했다.

제니 신(23·한화)과 최운정(25·볼빅)은 각각 5언더파 67타로 공동 20위에 올랐다.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은 버디 6개, 보기 2개로 4언더파 68타를 적어내 공동 32위다.

작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세계랭킹 2위 박인비(27·KB금융그룹)는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적어내고 공동 43위를 기록했다.

2주일간 휴식을 취하고 돌아온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는 1언더파 71타로 공동 86위에 그쳤다.

세계랭킹 3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도 2언더파 70타로 공동 65위에 머물며 부진한 1라운드를 보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NO보기’ 김세영, 깔끔한 플레이로 6위 출발
    • 입력 2015-06-05 08:38:53
    연합뉴스
김세영(22·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매뉴라이프 LPGA 파이낸셜 클래식 첫날 보기 없는 플레이로 공동 6위에 올랐다. 김세영은 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케임브리지 휘슬베어골프장(파72·6천613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김세영은 공동 선두를 2타 차로 쫓으며 올 시즌 LPGA 투어 선수들 가운데 첫 3승 고지를 밟기 위한 힘찬 출발을 했다. 지난 주 숍라이트클래식에서 우승한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 브리트니 랑(미국) 등이 김세영과 공동 6위에 자리했다. 공동 선두는 9언더파 63타를 친 샤이엔 우즈(미국), 크리스티 커(미국), P.K 콩크라판(태국)이다. 우즈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의 조카로 김세영과 함께 지난해 퀄리파잉스쿨을 통과, 올 시즌 LPGA 투어 출전권을 획득했다. 우즈는 이글 1개와 버디 8개, 보기 1개를 적어냈다. 커와 콩크라판은 나란히 버디 10개에 보기 1개를 곁들이며 선두로 올라섰다. 최나연(28·SK텔레콤), 김효주(20·롯데), 이일희(27·볼빅)는 모두 버디만 6개 잡아내며 6언더파 66타를 기록해 공동 11위를 차지했다. 제니 신(23·한화)과 최운정(25·볼빅)은 각각 5언더파 67타로 공동 20위에 올랐다.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은 버디 6개, 보기 2개로 4언더파 68타를 적어내 공동 32위다. 작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세계랭킹 2위 박인비(27·KB금융그룹)는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적어내고 공동 43위를 기록했다. 2주일간 휴식을 취하고 돌아온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는 1언더파 71타로 공동 86위에 그쳤다. 세계랭킹 3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도 2언더파 70타로 공동 65위에 머물며 부진한 1라운드를 보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