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수농가 ‘배 화상병’ 확산…수출 타격 우려

입력 2015.06.05 (09:56) 수정 2015.06.05 (10:1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배 나무 끝부분이 화상을 입은 것처럼 검게 변하는 과수세균병을 '화상병'이라고 하는데요.

요즘 과수 농가가 이 화상병 때문에 걱정이 많다고 합니다.

농가 피해는 물론 수출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우려되고 있습니다.

홍정표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남 천안의 한 과수원, 배 나무에 알사탕 만한 크기의 열매가 맺혀 있습니다.

자세히 보니 줄기 끝이 불에 탄 것처럼 새까맣게 말라버렸습니다.

과수 세균병인 '화상병'입니다.

지난달 말 경기도 안성에서 발병한 뒤 충남 지역까지 확산된 겁니다.

의심신고도 잇따라 농진청의 정밀검사가 나오면 대상은 더 늘 수 있습니다.

배 나무가 화상병에 걸리면, 현재로서는 치료할 방법이 없기 때문에, 소나무 재선충처럼 과일나무를 뿌리째 뽑아 태워 묻는 방법이 최선입니다.

<인터뷰> 배 농가(음성변조) : "(과수원에) 바로 다른 작물을 심어서 먹을 수 있으면 문제가 덜 하지요. 그런데 2~3년 될 때까지 아무것도 심지 못한대요."

더욱 큰 문제는 화상병이 방역법상 수입금지 병해로 분류돼 수출에 타격을 미칠 수 있다는 겁니다.

<인터뷰> 신현억(천안농기센터 연구보급과장) : "발생지점에서 15킬로미터 안에서 생산되 는 배는 수출이 금지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화상병은 사람에게는 전혀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의심 되는 과수가 발견될 경우엔 농기센터나 검역기관 등에 신고해야 합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과수농가 ‘배 화상병’ 확산…수출 타격 우려
    • 입력 2015-06-05 09:58:24
    • 수정2015-06-05 10:17:12
    930뉴스
<앵커 멘트>

배 나무 끝부분이 화상을 입은 것처럼 검게 변하는 과수세균병을 '화상병'이라고 하는데요.

요즘 과수 농가가 이 화상병 때문에 걱정이 많다고 합니다.

농가 피해는 물론 수출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우려되고 있습니다.

홍정표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남 천안의 한 과수원, 배 나무에 알사탕 만한 크기의 열매가 맺혀 있습니다.

자세히 보니 줄기 끝이 불에 탄 것처럼 새까맣게 말라버렸습니다.

과수 세균병인 '화상병'입니다.

지난달 말 경기도 안성에서 발병한 뒤 충남 지역까지 확산된 겁니다.

의심신고도 잇따라 농진청의 정밀검사가 나오면 대상은 더 늘 수 있습니다.

배 나무가 화상병에 걸리면, 현재로서는 치료할 방법이 없기 때문에, 소나무 재선충처럼 과일나무를 뿌리째 뽑아 태워 묻는 방법이 최선입니다.

<인터뷰> 배 농가(음성변조) : "(과수원에) 바로 다른 작물을 심어서 먹을 수 있으면 문제가 덜 하지요. 그런데 2~3년 될 때까지 아무것도 심지 못한대요."

더욱 큰 문제는 화상병이 방역법상 수입금지 병해로 분류돼 수출에 타격을 미칠 수 있다는 겁니다.

<인터뷰> 신현억(천안농기센터 연구보급과장) : "발생지점에서 15킬로미터 안에서 생산되 는 배는 수출이 금지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화상병은 사람에게는 전혀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의심 되는 과수가 발견될 경우엔 농기센터나 검역기관 등에 신고해야 합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