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심부름인데”…집 따라가 절도

입력 2015.08.18 (23:20) 수정 2015.08.19 (01:2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엄마 심부름으로 왔다고 속여 초등학생 혼자 있는 집으로 들어간 뒤, 금품을 훔쳐 달아난 1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행 당시... 아이들이 무방비로 노출됐던 셈인데, 아이 있는 가정에선, 자녀들에게 단단히 일러 놓으셔야 겠습니다.

허성권 기자입니다.

<리포트>

초등학생을 데리고 승강기에 탄 19살 김 모 양, 엄마 부탁으로 심부름 왔다고 속여 부모가 외출 중인 초등학생의 집으로 따라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처음도 아니었습니다.

이번엔 학교를 마치고 귀가하는 초등학생에게 화장실이 급하다고 속여 무단 침입에 성공했습니다.

이어 아이들에겐 TV를 보라거나 숙제를 하라고 시킨 뒤, 현금과 귀금속을 훔쳤습니다.

<인터뷰> 피해 부모 : "그냥 친구가 왔다 갔다는 얘기만 들었고 친한 친구인지 제가 그것은 안 물어봤거든요."

또 다른 피해 부모는 뒤늦게 피해 사실을 알고 경악했습니다.

<인터뷰> 피해 부모 : "금품은 잃어버려도 상관이 없는 건데 애가 만약 잘못됐으면 어떻게 됐겠나 하는 생각이...5일 동안 제가 사는 게 사는 게 아니었어요."

김 양은 손쉬운 상대인 초등학생을 골라, 지난 4년 동안 수십 차례 절도 행각을 벌였습니다.

그동안 6번 붙잡혔는데, 단순 절도로 풀려나면 또 같은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인터뷰> 강영희(울산 울주경찰서 형사5팀) : "(김 양이) 생활고에 시달리다 보니 비교적 성공확률이 높은 어린아이를 상대로 범행을 계속하는 것 같습니다"

경찰은 김 양을 구속하고 피해 부모들에게 심리상담치료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엄마 심부름인데”…집 따라가 절도
    • 입력 2015-08-19 00:09:52
    • 수정2015-08-19 01:26:32
    뉴스라인 W
<앵커 멘트>

엄마 심부름으로 왔다고 속여 초등학생 혼자 있는 집으로 들어간 뒤, 금품을 훔쳐 달아난 1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행 당시... 아이들이 무방비로 노출됐던 셈인데, 아이 있는 가정에선, 자녀들에게 단단히 일러 놓으셔야 겠습니다.

허성권 기자입니다.

<리포트>

초등학생을 데리고 승강기에 탄 19살 김 모 양, 엄마 부탁으로 심부름 왔다고 속여 부모가 외출 중인 초등학생의 집으로 따라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처음도 아니었습니다.

이번엔 학교를 마치고 귀가하는 초등학생에게 화장실이 급하다고 속여 무단 침입에 성공했습니다.

이어 아이들에겐 TV를 보라거나 숙제를 하라고 시킨 뒤, 현금과 귀금속을 훔쳤습니다.

<인터뷰> 피해 부모 : "그냥 친구가 왔다 갔다는 얘기만 들었고 친한 친구인지 제가 그것은 안 물어봤거든요."

또 다른 피해 부모는 뒤늦게 피해 사실을 알고 경악했습니다.

<인터뷰> 피해 부모 : "금품은 잃어버려도 상관이 없는 건데 애가 만약 잘못됐으면 어떻게 됐겠나 하는 생각이...5일 동안 제가 사는 게 사는 게 아니었어요."

김 양은 손쉬운 상대인 초등학생을 골라, 지난 4년 동안 수십 차례 절도 행각을 벌였습니다.

그동안 6번 붙잡혔는데, 단순 절도로 풀려나면 또 같은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인터뷰> 강영희(울산 울주경찰서 형사5팀) : "(김 양이) 생활고에 시달리다 보니 비교적 성공확률이 높은 어린아이를 상대로 범행을 계속하는 것 같습니다"

경찰은 김 양을 구속하고 피해 부모들에게 심리상담치료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