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살인사건’ 패터슨, 16년 만에 국내 송환

입력 2015.09.23 (06:59) 수정 2015.09.23 (17:5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이른바 '이태원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였던 미국인 아더 존 패터슨이 오늘 새벽 국내로 송환됐습니다.

사건이 일어난 지 18년, 미국으로 도주한 지 16년 만입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태원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지목된 아더 존 패터슨이 오늘 새벽 인천 공항을 통해 입국했습니다.

패터슨은 1997년 4월, 서울 이태원의 햄버거 가게 화장실에서 대학생 조 모 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녹취> 아더 존 패터슨 : "제가 여기 있다는 사실이 여전히 충격입니다. 지금 (이 상황에) 압도돼 있습니다."

살인 사건 당시 수사 선상에 올랐던 용의자는 미국인 패터슨과 재미동포 에드워드 리 등 2명이었습니다.

당시 검찰은 에드워드 리의 단독 범행으로 결론 내리고, 재판에 넘겼습니다.

하지만 다음해 9월, 대법원이 에드워드 리에게 무죄 판결을 내리면서 사건은 미궁에 빠지게 됩니다.

뒤늦게 검찰은 패터슨을 사건의 진범으로 보고 재수사에 들어갔고 2011년, 패터슨을 살인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하지만 패터슨은 이미 도주해 버린 뒤였습니다.

1999년 8월, 검찰이 출국금지 기간을 연장하지 않은 틈을 타 한국을 떠난 겁니다.

검찰의 기소 이후 미국 법원은 범죄인 인도를 허가했지만, 이에 불응한 패터슨이 끈질기게 이의를 제기하는 소송전을 벌이면서 송환은 지연됐습니다.

하지만 한미 사법당국은 패터슨이 이의 제기 소송를 하던 중, 범죄인 인도 집행을 정지하는 신청을 하지 않았다는 점을 노렸고, 결국 패터슨이 도주한 지 16년 만에 국내 송환이 이뤄졌습니다.

오늘 서울 구치소에 수감된 패터슨은 늦어도 다음 달 중에 첫 재판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태원 살인사건’ 패터슨, 16년 만에 국내 송환
    • 입력 2015-09-23 07:02:02
    • 수정2015-09-23 17:56:3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이른바 '이태원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였던 미국인 아더 존 패터슨이 오늘 새벽 국내로 송환됐습니다.

사건이 일어난 지 18년, 미국으로 도주한 지 16년 만입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태원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지목된 아더 존 패터슨이 오늘 새벽 인천 공항을 통해 입국했습니다.

패터슨은 1997년 4월, 서울 이태원의 햄버거 가게 화장실에서 대학생 조 모 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녹취> 아더 존 패터슨 : "제가 여기 있다는 사실이 여전히 충격입니다. 지금 (이 상황에) 압도돼 있습니다."

살인 사건 당시 수사 선상에 올랐던 용의자는 미국인 패터슨과 재미동포 에드워드 리 등 2명이었습니다.

당시 검찰은 에드워드 리의 단독 범행으로 결론 내리고, 재판에 넘겼습니다.

하지만 다음해 9월, 대법원이 에드워드 리에게 무죄 판결을 내리면서 사건은 미궁에 빠지게 됩니다.

뒤늦게 검찰은 패터슨을 사건의 진범으로 보고 재수사에 들어갔고 2011년, 패터슨을 살인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하지만 패터슨은 이미 도주해 버린 뒤였습니다.

1999년 8월, 검찰이 출국금지 기간을 연장하지 않은 틈을 타 한국을 떠난 겁니다.

검찰의 기소 이후 미국 법원은 범죄인 인도를 허가했지만, 이에 불응한 패터슨이 끈질기게 이의를 제기하는 소송전을 벌이면서 송환은 지연됐습니다.

하지만 한미 사법당국은 패터슨이 이의 제기 소송를 하던 중, 범죄인 인도 집행을 정지하는 신청을 하지 않았다는 점을 노렸고, 결국 패터슨이 도주한 지 16년 만에 국내 송환이 이뤄졌습니다.

오늘 서울 구치소에 수감된 패터슨은 늦어도 다음 달 중에 첫 재판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