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에 청소년까지…4억 대 ‘분실 스마트폰’ 밀매단 검거

입력 2015.09.23 (07:22) 수정 2015.09.23 (08:0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분실하거나 도난된 휴대전화를 헐값에 사들여 부당이득을 올린 밀매단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새벽에 도심 대로변에서 택시기사들을 상대로 은밀한 거래가 이뤄졌다고 합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로변에 선 남성이 지나가는 차량을 향해 액정을 환하게 켠 휴대전화를 흔듭니다.

이윽고 택시 한 대가 멈춰 서더니, 남성을 태우고 사라집니다.

휴대전화를 흔든 남성에게 승객들이 택시에 두고 내린 휴대전화를 처분하려는 겁니다.

이런 방식으로 21살 김 모 씨 등 6명은 택시 기사들로부터 분실·도난 휴대전화를 시세보다 훨씬 낮은 금액에 사들였습니다.

상근 예비역과 고등학생도 포함된 이들 밀매단은 불법 매입한 휴대전화 7백여 대를 되팔아 지난 9개월 동안 4천여만 원을 챙겼습니다.

경찰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휴대전화를 사들일 때마다 골목길 구석에 숨겨두는 치밀함도 보였습니다.

<인터뷰> 강성운(서울 도봉경찰서 강력팀장) : “택시 안에서 거래가 이뤄졌고 매입한 휴대전화를 피의자들만 아는 곳에 은닉해 놨고, 즉시즉시 처분해 왔고 이런 방식으로 범행이 이뤄졌기 때문에”

습득한 사람이 사용할 수 없도록 하는 원격제어 기능이 있는 스마트폰의 경우, 분실이나 도난을 대비해 미리 설정해 놓는 것이 좋습니다.

<인터뷰> 김원기(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통신사업본부 과장) : “해외를 나가든 국내에 있든 타인이 스마트폰을 초기화했을 때 사용할 수 없도록 원천적으로 봉쇄하는 기능입니다.”

경찰은 분실·도난 휴대전화가 해외로 불법 수출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군인에 청소년까지…4억 대 ‘분실 스마트폰’ 밀매단 검거
    • 입력 2015-09-23 07:24:47
    • 수정2015-09-23 08:04:37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분실하거나 도난된 휴대전화를 헐값에 사들여 부당이득을 올린 밀매단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새벽에 도심 대로변에서 택시기사들을 상대로 은밀한 거래가 이뤄졌다고 합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로변에 선 남성이 지나가는 차량을 향해 액정을 환하게 켠 휴대전화를 흔듭니다.

이윽고 택시 한 대가 멈춰 서더니, 남성을 태우고 사라집니다.

휴대전화를 흔든 남성에게 승객들이 택시에 두고 내린 휴대전화를 처분하려는 겁니다.

이런 방식으로 21살 김 모 씨 등 6명은 택시 기사들로부터 분실·도난 휴대전화를 시세보다 훨씬 낮은 금액에 사들였습니다.

상근 예비역과 고등학생도 포함된 이들 밀매단은 불법 매입한 휴대전화 7백여 대를 되팔아 지난 9개월 동안 4천여만 원을 챙겼습니다.

경찰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휴대전화를 사들일 때마다 골목길 구석에 숨겨두는 치밀함도 보였습니다.

<인터뷰> 강성운(서울 도봉경찰서 강력팀장) : “택시 안에서 거래가 이뤄졌고 매입한 휴대전화를 피의자들만 아는 곳에 은닉해 놨고, 즉시즉시 처분해 왔고 이런 방식으로 범행이 이뤄졌기 때문에”

습득한 사람이 사용할 수 없도록 하는 원격제어 기능이 있는 스마트폰의 경우, 분실이나 도난을 대비해 미리 설정해 놓는 것이 좋습니다.

<인터뷰> 김원기(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통신사업본부 과장) : “해외를 나가든 국내에 있든 타인이 스마트폰을 초기화했을 때 사용할 수 없도록 원천적으로 봉쇄하는 기능입니다.”

경찰은 분실·도난 휴대전화가 해외로 불법 수출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