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 받은’ 바르셀로나 유소년 선수, FIFA 상대 제소

입력 2015.09.23 (09:07) 수정 2015.09.23 (10:1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국제축구연맹(FIFA)의 징계를 받은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 소속 유소년 선수가 FIFA를 상대로 법정 싸움을 벌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영국 신문 미러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출신 FC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소속 벤 레더먼의 아버지 대니 레더먼이 "이 문제를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하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FIFA는 이달 초 18세 미만 선수들의 외국 이적을 금지하는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밝혀진 FC바르셀로나 소속 유소년팀 선수 10명에 대해 경기 출전 및 훈련 금지는 물론 클럽 축구 아카데미인 라 마시아에 머물지도 못하게 하는 징계를 내렸다.

이 10명에는 이승우, 장결희 등 한국 선수도 포함돼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출신 변호사인 레더먼은 "FIFA가 내 아들의 미래를 결정할 수는 없다"며 소송에 나서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레더먼은 "우리 가족은 벤이 FC바르셀로나 유소년팀에 들어가기 전에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이주했다"며 "이번 FIFA 징계는 매우 터무니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바르셀로나는 우리 가족이 4년간 지내온 곳"이라며 "올해 15세인 벤이 FC바르셀로나에서 뛸 수 없다면 그는 미국으로 돌아가 유스팀에 합류해야 한다"고 밝혔다.

레더먼은 "우리는 또 다른 아이와 함께 바르셀로나에서 지내고 있기 때문에 이런 식으로 가족이 떨어져 지내게 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호소하며 "FIFA는 아이의 미래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돈, 월드컵과 같은 그들의 이익만 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커 대디'인 그는 "이번에 징계를 받은 선수 중에는 카메룬에서 온 선수도 있는데 이 선수는 어디로 가야 하느냐"고 물으며 "이것은 인권에 대한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소송 과정에 돈이 많이 들어가겠지만 CAS의 판결을 구해보겠다"며 "아마 다른 선수들도 우리와 비슷한 현실에 직면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징계 받은’ 바르셀로나 유소년 선수, FIFA 상대 제소
    • 입력 2015-09-23 09:07:14
    • 수정2015-09-23 10:16:30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의 징계를 받은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 소속 유소년 선수가 FIFA를 상대로 법정 싸움을 벌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영국 신문 미러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출신 FC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소속 벤 레더먼의 아버지 대니 레더먼이 "이 문제를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하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FIFA는 이달 초 18세 미만 선수들의 외국 이적을 금지하는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밝혀진 FC바르셀로나 소속 유소년팀 선수 10명에 대해 경기 출전 및 훈련 금지는 물론 클럽 축구 아카데미인 라 마시아에 머물지도 못하게 하는 징계를 내렸다. 이 10명에는 이승우, 장결희 등 한국 선수도 포함돼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출신 변호사인 레더먼은 "FIFA가 내 아들의 미래를 결정할 수는 없다"며 소송에 나서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레더먼은 "우리 가족은 벤이 FC바르셀로나 유소년팀에 들어가기 전에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이주했다"며 "이번 FIFA 징계는 매우 터무니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바르셀로나는 우리 가족이 4년간 지내온 곳"이라며 "올해 15세인 벤이 FC바르셀로나에서 뛸 수 없다면 그는 미국으로 돌아가 유스팀에 합류해야 한다"고 밝혔다. 레더먼은 "우리는 또 다른 아이와 함께 바르셀로나에서 지내고 있기 때문에 이런 식으로 가족이 떨어져 지내게 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호소하며 "FIFA는 아이의 미래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돈, 월드컵과 같은 그들의 이익만 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커 대디'인 그는 "이번에 징계를 받은 선수 중에는 카메룬에서 온 선수도 있는데 이 선수는 어디로 가야 하느냐"고 물으며 "이것은 인권에 대한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소송 과정에 돈이 많이 들어가겠지만 CAS의 판결을 구해보겠다"며 "아마 다른 선수들도 우리와 비슷한 현실에 직면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