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갑질 의혹’ 한국서부발전·포스코건설 사장 국감 증인 채택 요구

입력 2015.09.23 (13:4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250여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범시민사회단체연합은 오늘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서부발전과 포스코건설이 '평택3복합화력 EPC' 건설 공사의 하청업체 선정 과정에서 중소기업을 상대로 횡포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와 관련해 한국서부발전의 조인국 사장과 포스코건설 황태현 사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해 관련 의혹에 대해 책임을 물어달라고 국회에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평택3복합화력 EPC' 건설 공사의 송전선로 사업에서, 한국서부발전과 포스코건설이 기존 하청업체를 임의로 배제한 뒤, 입찰비리 전력이 있는 다른 업체로 바꾸는 등 중소기업을 상대로 부당 행위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아울러 앞서 지난 18일, 이 문제와 관련해 조인국 사장과 황태현 사장을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에 대해 포스코건설은 해당 업체에게 하청을 맡기려 했으나 업체의 자격미달로 무산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으며, 한국서부발전도 하청업체 선정 과정에서 어떤 부당한 압력도 행사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시민단체, ‘갑질 의혹’ 한국서부발전·포스코건설 사장 국감 증인 채택 요구
    • 입력 2015-09-23 13:42:09
    사회
250여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범시민사회단체연합은 오늘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서부발전과 포스코건설이 '평택3복합화력 EPC' 건설 공사의 하청업체 선정 과정에서 중소기업을 상대로 횡포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와 관련해 한국서부발전의 조인국 사장과 포스코건설 황태현 사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해 관련 의혹에 대해 책임을 물어달라고 국회에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평택3복합화력 EPC' 건설 공사의 송전선로 사업에서, 한국서부발전과 포스코건설이 기존 하청업체를 임의로 배제한 뒤, 입찰비리 전력이 있는 다른 업체로 바꾸는 등 중소기업을 상대로 부당 행위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아울러 앞서 지난 18일, 이 문제와 관련해 조인국 사장과 황태현 사장을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에 대해 포스코건설은 해당 업체에게 하청을 맡기려 했으나 업체의 자격미달로 무산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으며, 한국서부발전도 하청업체 선정 과정에서 어떤 부당한 압력도 행사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