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점슛 13방’ LG, 인삼공사 제물로 3연패 탈출

입력 2015.09.23 (21:00) 수정 2015.09.23 (21:0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프로농구 창원 LG가 3점슛 퍼레이드를 앞세워 안양 KGC인삼공사를 꺾고 3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LG는 23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삼공사와의 홈경기에서 13개의 3점슛에 힘입어 93-71로 압승했다.

직전 경기까지 1승3패였던 LG와 3전 전패였던 인삼공사의 이날 대결은 하위권 탈출을 위한 접전이 예상됐다.

실제 1쿼터 초반까지는 인삼공사의 찰스 로드가 LG의 골밑을 공략하면서 팽팽한 접전이 이어질 것처럼 보였지만 3점슛이 승부의 흐름을 바꿨다.

LG는 트로이 길렌워터와 양우섭, 안정환의 연속 3점슛에 힘입어 1쿼터 종료 3분을 남기고 24-12 더블스코어로 앞서는데 성공했고, 결국 1쿼터를 29-16으로 마무리했다.

신들린듯한 3점포에 맛들린 LG는 2쿼터에서도 적극적으로 외곽슛을 던졌다. LG는 2쿼터 3점슛 시도 8개 중 4개를 성공시키며 53-33으로 리드해나갔다. LG는 1, 2쿼터에서 3점슛 적중률 60%을 자랑하며 9개의 3점슛을 꽂았다.

3쿼터에 들어서는 9점차까지 점수가 좁혀졌지만 LG는 4쿼터에서 다시 점수차를 벌리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LG는 이날 3점슛 27를 던져 13개를 바스켓 안으로 집어넣었다. 반면 인삼공사는 19개의 3점슛 시도 중 4개만 성공했다.

LG는 김영환이 26점(3점슛 3개), 안정환이 24점(3점슛 8개)을 넣으며 팀공격을 이끌었다. 길렌워터는 24점 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인삼공사는 로드가 24득점 6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3점슛 13방’ LG, 인삼공사 제물로 3연패 탈출
    • 입력 2015-09-23 21:00:58
    • 수정2015-09-23 21:02:21
    연합뉴스
프로농구 창원 LG가 3점슛 퍼레이드를 앞세워 안양 KGC인삼공사를 꺾고 3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LG는 23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삼공사와의 홈경기에서 13개의 3점슛에 힘입어 93-71로 압승했다.

직전 경기까지 1승3패였던 LG와 3전 전패였던 인삼공사의 이날 대결은 하위권 탈출을 위한 접전이 예상됐다.

실제 1쿼터 초반까지는 인삼공사의 찰스 로드가 LG의 골밑을 공략하면서 팽팽한 접전이 이어질 것처럼 보였지만 3점슛이 승부의 흐름을 바꿨다.

LG는 트로이 길렌워터와 양우섭, 안정환의 연속 3점슛에 힘입어 1쿼터 종료 3분을 남기고 24-12 더블스코어로 앞서는데 성공했고, 결국 1쿼터를 29-16으로 마무리했다.

신들린듯한 3점포에 맛들린 LG는 2쿼터에서도 적극적으로 외곽슛을 던졌다. LG는 2쿼터 3점슛 시도 8개 중 4개를 성공시키며 53-33으로 리드해나갔다. LG는 1, 2쿼터에서 3점슛 적중률 60%을 자랑하며 9개의 3점슛을 꽂았다.

3쿼터에 들어서는 9점차까지 점수가 좁혀졌지만 LG는 4쿼터에서 다시 점수차를 벌리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LG는 이날 3점슛 27를 던져 13개를 바스켓 안으로 집어넣었다. 반면 인삼공사는 19개의 3점슛 시도 중 4개만 성공했다.

LG는 김영환이 26점(3점슛 3개), 안정환이 24점(3점슛 8개)을 넣으며 팀공격을 이끌었다. 길렌워터는 24점 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인삼공사는 로드가 24득점 6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