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투자은행 총재 “폭스바겐 대출금 회수할 수도”

입력 2015.10.12 (10:58) 수정 2015.10.12 (11:1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유럽연합 EU 산하 유럽투자은행의 베르너 호이어 총재가 폭스바겐의 배기가스 조작 사건과 관련해 폭스바겐에 대출해준 자금을 회수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호이어 총재는 독일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과의 인터뷰에서 폭스바겐이 대출금을 어떻게 사용했는지 "철저하게 조사할 것"이라며 "예정된 목적 이외에 사용됐을 경우 회수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BBC가 보도했습니다.

유럽투자은행은 1990년 이후 배기가스를 적게 배출하는 엔진 개발 등의 목적으로 폭스바겐에 46억 유로, 6조 원을 대출해줬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유럽투자은행 총재 “폭스바겐 대출금 회수할 수도”
    • 입력 2015-10-12 10:58:22
    • 수정2015-10-12 11:11:49
    국제
유럽연합 EU 산하 유럽투자은행의 베르너 호이어 총재가 폭스바겐의 배기가스 조작 사건과 관련해 폭스바겐에 대출해준 자금을 회수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호이어 총재는 독일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과의 인터뷰에서 폭스바겐이 대출금을 어떻게 사용했는지 "철저하게 조사할 것"이라며 "예정된 목적 이외에 사용됐을 경우 회수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BBC가 보도했습니다.

유럽투자은행은 1990년 이후 배기가스를 적게 배출하는 엔진 개발 등의 목적으로 폭스바겐에 46억 유로, 6조 원을 대출해줬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