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GTO 김경태, 4R 9위…‘상금왕 확정은 다음에’

입력 2015.11.22 (15:4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김경태(29·신한금융그룹)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2015 시즌 상금왕 등극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시즌 상금 랭킹 1위 김경태는 22일 일본 미야자키현 피닉스 컨트리클럽(파71·7천27야드)에서 열린 던롭피닉스 토너먼트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초반 부진을 딛고 3연속 버디를 잡는 등 1타를 줄이며 분투했지만 우승권까지는 거리가 멀었다.

합계 9언더파 275타를 친 김경태는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5)와 공동 9위에 올랐다.

우승컵은 합계 14언더파 270타를 친 미야자토 유사쿠(일본)에게 돌아갔다.

JGTO 통산 3승을 기록한 미야자토는 일본여자프로골프 투어의 슈퍼스타 미야자토 아이의 오빠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심한 감기를 앓은 김경태는 컨디션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황에서 출전, 힘겨운 경기를 펼쳤다.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4위로 출발한 김경태는 3번홀(파3)과 12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냈다.

하지만 13번홀에서 15번홀(파4)까지 3개 홀 연속 버디를 잡아 역전 우승의 불씨를 살리는 듯했지만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김경태는 "몸이 말을 듣지 않아 아쉽기도 하고 화도 났다"며 "연습을 줄이며 쉬면 될 줄 알았는데 더 악화됐다"고 말했다.

몸을 추슬러 남은 일본 투어 2개 대회에 더 출전하겠다는 김경태는 "올해는 스윙 개조도 잘되고 있고 아들도 얻는 등 좋은 일만 생겼다"며 "내년에는 많은 대회에 출전에 시즌 초반에 세계랭킹을 50위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덧붙였다.

김경태는 상금왕을 확정하지는 못했지만 544만 엔을 보태 시즌 상금 1위(1억6천297만4천533 엔) 자리를 지켰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상금 랭킹 2위로 올라선 미야자토(9천896만1천776 엔)와는 6천401만2천757 엔 차이다.

디펜딩 챔피언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는 18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은데 힘입어 후지모토 요시노리(일본)와 함께 공동 2위(12언더파 272타)에 올랐다.

황중곤(23·혼마)은 마지막 날 5타를 줄이는 선전을 펼쳐 공동 4위(11언더파 273타)로 대회를 마쳤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JGTO 김경태, 4R 9위…‘상금왕 확정은 다음에’
    • 입력 2015-11-22 15:40:03
    연합뉴스
김경태(29·신한금융그룹)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2015 시즌 상금왕 등극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시즌 상금 랭킹 1위 김경태는 22일 일본 미야자키현 피닉스 컨트리클럽(파71·7천27야드)에서 열린 던롭피닉스 토너먼트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초반 부진을 딛고 3연속 버디를 잡는 등 1타를 줄이며 분투했지만 우승권까지는 거리가 멀었다. 합계 9언더파 275타를 친 김경태는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5)와 공동 9위에 올랐다. 우승컵은 합계 14언더파 270타를 친 미야자토 유사쿠(일본)에게 돌아갔다. JGTO 통산 3승을 기록한 미야자토는 일본여자프로골프 투어의 슈퍼스타 미야자토 아이의 오빠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심한 감기를 앓은 김경태는 컨디션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황에서 출전, 힘겨운 경기를 펼쳤다.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4위로 출발한 김경태는 3번홀(파3)과 12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냈다. 하지만 13번홀에서 15번홀(파4)까지 3개 홀 연속 버디를 잡아 역전 우승의 불씨를 살리는 듯했지만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김경태는 "몸이 말을 듣지 않아 아쉽기도 하고 화도 났다"며 "연습을 줄이며 쉬면 될 줄 알았는데 더 악화됐다"고 말했다. 몸을 추슬러 남은 일본 투어 2개 대회에 더 출전하겠다는 김경태는 "올해는 스윙 개조도 잘되고 있고 아들도 얻는 등 좋은 일만 생겼다"며 "내년에는 많은 대회에 출전에 시즌 초반에 세계랭킹을 50위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덧붙였다. 김경태는 상금왕을 확정하지는 못했지만 544만 엔을 보태 시즌 상금 1위(1억6천297만4천533 엔) 자리를 지켰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상금 랭킹 2위로 올라선 미야자토(9천896만1천776 엔)와는 6천401만2천757 엔 차이다. 디펜딩 챔피언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는 18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은데 힘입어 후지모토 요시노리(일본)와 함께 공동 2위(12언더파 272타)에 올랐다. 황중곤(23·혼마)은 마지막 날 5타를 줄이는 선전을 펼쳐 공동 4위(11언더파 273타)로 대회를 마쳤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